이정도면 사퇴해야 마땅하겠습니다
오래 전 일이고 선거국면이라 노원구민이 심판 하는 것도 방법이라 생각했는데 추가로 밝혀진 것과 나꼼수에서 기독교를 비방하는 것이 목사 아들이면서 도가 넘고 수준이 너무 저질이어서 국회의원의 자격은 없다고 생각합니다ㅏ
또 사퇴할 수 밖에 없네요
추가로 밝혀진 일


김 후보는 2004∼2005년 자신이 프로듀서(PD)로 진행한 인터넷 방송 라디오21의 ‘김구라, 한이의 플러스18’ 코너 2005년 1월 23일자 방송에서 “여자가 만약에 XX를 가지고 자해를 한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 바늘로 꿰매는…”이라고 말했다. 같은 달 2일 방송에선 “달라고 하면 해 주고”, 9일 방송에서도 “나중에 콧구멍에 넣고 그러는 것 아닌가” 등 저질 발언을 쏟아냈다.

 

2004년 12월 12일자 방송에선 “부인이 관리할 수 있도록 XX를 탈부착할 수 있는”, 국회 여야 대치 정국을 빗대 “납땜질로 문을 다 막아놓는 겁니다. 한 달 있다가 문을 따면 남자 의원들만 있는데 XX 까고 뒤에서 XXX 걸리고” 등의 막말을 했다. 11월 28일자 방송에선 “여성들 보면 XX 부분이 별로 면적이 넓지 않은 사람이 있는가 하면 아주 큰 사람이 있고. XXX누나는 부항을 뜬 것 같다”며 특정 여성 연예인의 실명도 거론했다.

 

무소속 강용석(서울 마포을) 후보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 후보가 각종 비속어와 욕설을 섞은 막말을 추가로 공개했다.

 

김 후보는 2005년 2월 5일자 방송에서 “호주제를 실질적으로 바꿔야 한다. 부인하고만 X치라는 법 없거든요. 부인 아닌 사람 그 어떤 여자하고도 X을 치더라도 항상 거기 호적에 기재가 될 수 있도록”, “동사무소에서 ‘삑’ 소리 나서 보면 아버지랑 아들이 XXXX구나 이런 경우가 발생하는…”이라는 등 입에 담지 못할 말을 했다. 한 마디로 ‘저질 종결자’였다.

 

앞서 2004년 11월 7일자 라디오21 방송에서는 “부시를 전범으로 규정을 하고 북한군이 미국 본토를 침략하는 겁니다”, “(미국 내) 북한을 반대하는 세력은 민간인이고 뭐고 간에 총으로 갈기는 거예요. 민간인이 있어도 저 안에 테러 세력이 있다고 그러면 학교고 나발이고 다 쏴 죽이는 거예요”라고 밝혔다. 또 “러시아 등 외국 테러조직을 사는 겁니다. 미사일을 날려가지고서 자유의 여신상 XX에 꼽히도록 하는 거죠”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월 방송에서 ‘음담패설을 일삼는 목사 아들 돼지 김용민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하고 목사를 성희롱에 끌어들여 모독했다. 목사 흉내를 내면서 “X까”(X:남자 성기를 지칭하는 상스런 욕설)라고 하며 목사들에 대한 모욕을 서슴지 않았다.

 

김 후보는 나꼼수 진행자들과 함께 ‘변찮는 주님의 사랑과’(270장, 통일 214장)를 ‘닥치고 닥치고 닥치고 정치를 읽겠네’로, ‘예수 십자가에 흘린 피로써(259장, 통일 193장)를 'MB 각하 여러 가지 죄악을 그대는 알고서 믿는가'로 바꿔 부른다. ‘마귀들과 싸울지라’(348장, 통일 388장)를 '주 기자와 싸우려고 피켓들은 형제여'로 개사해 부른다. ‘무덤에 머물러’(160장, 통일 150장)는 '찍었네 찍었네 돼지 씹쇄 찍었네'로, ‘나의 죄를 씻기는’(252장, 통일 184장)는 ‘정치 지식 쌓기는 에피소드 밖에 없네’라고 바꿔 부른다. 특히 그는 지난 달 12일 서울 마포문화센터에서 열린 ‘국민일보 파업 대부흥회’에 목회자 가운을 입고 나와 복음성가 ‘내게 강 같은 평화’를 ‘사대 강 같은 수익, 인천공항도 수익, 고속철도도 수익 넘치네’로 바꿔 부르는 등 기독교를 조롱하는데 앞장섰다.

 

김 후보는 앞서 지난 해 10월 방송에서 목회자처럼 축도를 하면서 “지금은 우리 쥐 꼼수 그리스도의 노후 대책과 그의 외아들 이시영 팀장(이명박 대통령의 장남)의 차명 매입과 그의 마누라 김윤옥 권사의…뒷탈 없는 매입과 재테크가 지금부터 영원토록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라면서 축도문을 모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