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특검과 불법사찰.

2012년 3월 14일 한명숙 대표.( http://www.ytn.co.kr/_ln/0101_201203141015529482)
- 민간인 불법 사찰, 특검, 국정조사 실시해야.

- 민간인 사찰, 특검은 안 돼.

*. 보름사이에 벌어진 일은 민간인 불법사찰 증거로 제시됐던 2600건 중 2200여건이 참여정부 시절 만들어진 문건으로 드러남.


2. 박근혜와 불법사찰.

- 박근혜도 사찰의 피해자다.

- 박근혜는 사찰의 가해자다.

*. 그 사이에 변한 점은 이명박의 레임덕?


3. 민간인 사찰과 2600여건.

민간인 불법 사찰 문건 2600여건. (http://www.newsway.kr/news/articleView.html?idxno=161482)



*. 합법사찰로 변모한 이유는 80%가 참여정부 시절인 것으로 밝혀져서.(http://www.ajnews.co.kr/view_v2.jsp?newsId=20120331000061)



4. 참여정부와 불법 사찰.

- 참여정부 사찰 사실 무근


- 2006년 8월부터 넉달동안 대선후보 가능성이 있던 이명박과 주변 인물 131명에 대한 사찰 실시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14&aid=0000176449)

+ 더 유력한 대선후보였던 박근혜에 대한 사찰은 벌이지 않았을까?

- 참여정부 총리실 공무원, 민간인 차량 불법 차적 조회 (http://www.asiatoday.co.kr/news/view.asp?seq=402092)

- 계좌추적권이 없는 참여정부 총리실 산하 조사관 심의실, 정치인과 민간인 통장 사본 다수 보유. (http://www.ytn.co.kr/_ln/0101_201204021625544784)

- 2005년 충북도 정치사찰 행정 비난 빗발.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81&aid=0000058199)

- 2006년 2월 22일 노회찬 참여정부 불법 사찰 의혹 제기. (http://news.ichannela.com/3/all/20120405/45302894/1)

- 2007년 참여정부 현대차 노조, 전공노, 화물연대, 전국전세버스 운송사업 연합회 회장 등 사찰 내용 공개.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2&no=202237)

-2006년 국정원 직원 5명, 방폐장 유치로 훈장, 포상 받아.(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604111044141&code=910100)

- 노무현, 국정원장 임명자리에서 검찰, 경찰도 아닌 국정원이 지방 토착비리에 관해 나서라고 주문.(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604111044141&code=910100)






불법 사찰. 이거 뿌리 뽑아야 합니다.

그러니 정치공세를 할 것이 아니라, 여야 없이, 성역 없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있는 자들은 다 걸러내야겠죠. 

명명백백하게 드러내서 철저하게 처벌하고, 재발할 수 없도록 쓰레기는 한꺼번에 정리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