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소식은 거의 접하지 않는지라 그냥 이게 가수 이야긴인 줄 알았거든요.

그런데 http://news.aryantimes.com/ 에 우연히 들러 다른 글을 보다가 타블로 관련 글을 보았어요.

그 기자(?)의 주장에 상당한 억측과 소망,, 머 이런 것이 섞여있기는 하지만, 그 나온 사실 중

1/10 정도는 부정하기 힘든 사실이 있습니다. (제 수준으로 볼 때, 제가 뒷북을 치는 것이라면 용서 바랍니다.)

 

일단 크게 봐서요 제가 질문을 드리보고자 합니다. 정말 제 상식선에서 드리는 것입니다.

 

1. 스탠포드에 시와 소설을 제출해서 입학허가를 받고, 3.5년만에 학사,석사를 받는 것,

    그것도 native가 아닌 한국인이 받는게 얼마나 흔한 일인가요 ?  제가 공과쪽이라 문과쪽은

    전혀 모릅니다. 유럽에서 문과로 학위한 친구는 있지만 미국에서 문학한 사람이 없어서요.

 

 

2. 그리고 보니 타블로 졸업장에 석사(MA)와 학사(BA) 년도가 잘못 찍혀있는데요,

    이런 졸업장을 찍을 때 보통 DB에 연결해서 졸업장을 찍죠. (국제 대회에서 상장, 참가증 찍어봤습니다. .)

    그런데 미국 스텐포드에서 졸업장에 년도가 잘못 표시될 수가 있나요 ?

 

3. 그런데 석사를 하면 serial #가 찍힌 석사학위 논문이 있지 않나요 ? 그것을 보면 서로 확인이 될 건데

    타진요2까지 나선 이유가 뭔지요 ? + 추가 - 이건 방금 확인했습니다. 그 문예창작과정은 논문이 필요없다네요. 흠....

 

 타블로 IQ가 158이라든데...영재학교 출신인가요 ? 그 정도같으면 고등학교 때 알만한 고수들 사이에는

이름이 알려졌을 것 같은데.... 진짜 늦게 본 이 타블로 건,   보면 볼수록 신비롭습니다. 

 

이 안에 과장, 허위, 소망, 저주... 가  뒤섞여있어 사실만을 분리해는 것 조차 무척힘듭니다.

혹시 이쪽에 밝으신 분이 계시면 state of the art를 좀 알려주세요.

 

저는 타블로 건을 접한지 5일 되었습니다. 제가 보기에 타블로 말에 뻥은 많은 것 같은데(예를 들어 수석졸업이라든지...)

이건에 거대한 음모가 있다고 보기도 힘들죠. 이게 천암함도 아니고 누가 무슨 이득을 보자고 떼를 지어 허위를

짜맞추겠습니까 ?  허풍쟁이와 인터넷망상가들의 결전같기도 하고. 타블로 영어하는 것을 함 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