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인의 궤적은 당대의 근본 한덕수씨는 전북출향민이것는데 그 때는 9급 공무원들도 그랬던 것처럼 자기 고향을 밝히지 못하였다는 순화된 뉴스가 있었더랬습니다 시간이 많이 흘러서야 나도 전북사람이라고 밝힐 수가 있었다는데 갈취범 전남놈과는 또 다르게 전북사람들은 출향하여 그리 살았더랬습니다 나쁘게 말하면 박쥐고 좋게 말해도 신분세탁이나 한 사람이지만 대한조경단의 전주전북민이 우리 조선이 멸망한 이후로 암묵적인 정치적 왕따의 신세에 40여년 넘게 전국에서 제일 가난하게 살면서 먹고 살기 위해 모두가 지역을 떠나고 지역 정치인이란 것들은 갈취범 전남놈에게 꼬리를 치며 전북민을 전남놈 하인종속으로  만들며 고향의 미래를 팔아 호의호식하며 살아온 점을 생각하여 볼 때 전북민의 삶이 어떠했겠어요

서울의 남도학숙이 만들어진지 오래 되었지만 가장 많은 출향민의 전북 정치인 등은 한참의 시간이 흐른 후에나 학숙이 어쩌고 저쩌고 합디다

고액을 받는 사람을 국민의 시선에서는 탐탁하지 않을 것이다는 망상이라 그 논리면 기초생활수급자는 강남에 건물 가진 사람은 다 이유 없는 원수이겠습니다 과거 안대희씨 처럼 그 돈을 받았으니 재판의 누군가는 혹여의 피해자가 되었을 수도 있겠구나 정도의 상식적인 생각이 드는 경우에나 국민의 시선에 해당되는 것일텐데 딱히 한덕수씨는 그 돈 받는 대신에 혹여의 누군가를 피해자로 만들었을 것이다는 상식적인 판단은 들지않는다 이것이지요 능력있구나 정도입니다


윤석열 씨는 대통령으로 당선된 사람입니다 일은 하게 하고 욕을 해야 맞지않나요 지역의 나이 든 사람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눠보면 당파에 물든 사람들이야 개고 소고 윤석열이지만 그러지 않은 사람들은 윤석열이가 일도 못하게 만든다고 민주당을 탓합니다 윤석열씨가 장관을 임명하던가말던가는 자신의 정치적 책임문제로 귀착되는 것이라
다른 사람은 생각하지 않더라도 한동훈씨를 보건대 한동훈씨는 본인이 원하던 말던 조직에 충성하는 검사와 그 정의로 수사권 분리에 대한 증오와 야반도주한 민주당을 향한 분노로 중립의무의 공무원이라기 보다는 국민의 힘에 치우치는 행정을 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심을 국민에게서 받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대충 민주당이 문재인 임기에 수사권분리 법안을 통과시킨 정당성은 확보되지않았나요?


중국이 대만을 침공하겠는가 하는 문제가 요근래 제기되것는데 지도를 펴서 보면 대만은 중국이 대양으로 나가는 통로에 있는 곳이니 중국에게는 군사적으로 꼭 필요한 섬이라 할 것입니다 중국은 우리의 이웃으로 최소 자신들을 또 다른 이웃 일본과 같이 대우해 줄 것을 요구할 수가 있다 할 것입니다 우리는 대만과 일본을 위해 피 흘리지 않습니다 대만의 건은 일본이 참전할 문제라는 시각에 가까우며 중국 공산당과 대만 국민당은 내전으로 명암이 갈린 것이다는 의견에 있습니다

나토는 미국이 있어서 유지되는 동맹 이것는데 우리가 이미 미국과 동맹인 입장을 중국도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하겠습니다 미국은 타국과의 전쟁 후 그들의 이상으로 책임을 지려하지만 유럽 각국은 전쟁을 일으키고 책임을 진 적이 없습니다 

인도는 쿼드가입국이지만 미국과 상관없이 러샤의 자원을 사는구만요 우리에게 쿼드가 의미있나요? 쿼드는 대한해협 넘어 일본 넘어 대양에 있다고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