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이 과연 실현될지는 두고 볼 일이지만, 일단 2030남들의 반응은 뜨겁다. 이것이 하나의 전기는 될 것으로 보인다. 

나의 의견으로는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보다는 보건복지부 폐지 공약이 좀 우회적이지 않을까 싶지만 (보건복지부 폐지 및 여성가족부 확대 개편이라면 더민당에서도 거부하기 힘들지 않을까?), 그냥 정공법을 쓴 모양이다.

여성가족부 폐지에 대한 젊은 남자들의 찬성은 명약관화한 반면, 젋은 여자들의 의견은 거진 반반으로 갈린다. 그러니 이 공약은 절대적으로 남는 장사이며, 시대정신의 반영일 수 있다. 그러나 "조선 말은 끝까지 들어 봐야 한다"는 격언대로, 여성가족부 폐지 + 양성평등가족부 신설로 귀결된다면, 더 큰 배신감을 촉발할지도 모른다. 이게 조삼모사 아니고 뭐겠는가?

대한민국 헌법에,
1. "남자"는 한 번도 등장하지 않으나, "여자"는 두 번 등장한다.
2. "청년"은 한 번도 등장하지 않으나, "노인"은 한 번 등장한다.
3. "자본가"는 한 번도 등장하지 않으나, "근로자"는 네 번 등장한다.

이것은 평등이 아니다. 차별이다.
그런데, 나 이외에, 아무도 뭐라고 말하지 않는다.
헌법부터 고쳐야 한다.
여자를 신체장애자와 거의 동급으로 보는 시대착오적 규정을 삭제하여야 한다.
"국민" 한 단어로 충분하다.

제34조

① 모든 국민은 인간다운 생활을 할 권리를 가진다.

② 국가는 사회보장ㆍ사회복지의 증진에 노력할 의무를 진다.

③ 국가는 여자의 복지와 권익의 향상을 위하여 노력하여야 한다.

④ 국가는 노인과 청소년의 복지향상을 위한 정책을 실시할 의무를 진다.

⑤ 신체장애자 및 질병ㆍ노령 기타의 사유로 생활능력이 없는 국민은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국가의 보호를 받는다.


만일 여성[제일]주의자들의 요구 및 제34조 제3항 규정에 따라 여자만을 우대하고, 그 결과 남자들이 상대적 박탈감, 소외감, 좌절감, 분개, 증오를 맛보게 된다면, 이는 제1항 "모든 국민은 인간다운 생활을 할 권리가 있다"는 규정에 배치된다. 특히 현금 남한의 군역 노예 제도는 도저히 "인간다운 생활"이라고 보아줄 수 없는 참혹한  지옥이다.


2022-01-07



30대男 86.0% “페미니즘 부정적”… 女 46.9% “긍정”

민정혜 기자 | 2021-11-02 11:03



http://m.munhwa.com/mnews/view.html?no=2021110201030403350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