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_image.jpg?type=m210



화차 – 정체성 게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이 영화 볼만합니다특히 중반까지 이어지는 긴박감화면 배치디테일모두 무리 없이 깔끔합니다그러나 마지막이 조금 약하네요중반 이후 모두가 예상한 대로 치닫고거기서 한 치의 오차 없이 예상한 결말로 끝맺습니다중반까지의 긴박감이 다소 허물어지는 듯한 느낌입니다.

이선균의 연기는 매너리즘에 빠진 모습입니다자신의 이미지와 지금까지 보여준 캐릭터를 그저 큰 무리 없이 이 영화의 장문호캐릭터에 대입했어요. 이 스토리라인에서 장문호는 그저 그런 캐릭터입니다설득력이 없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스토리 전개와 주제에 영향을 미치는 역할도 아니고 처음부터 끝까지 변화 없는 평면적인 인간. 재미없죠.

차라리 좀 바꾸었으면 어땠을까요이선균이 조성하가 분한 전직경찰로 나왔다면 한번 진지한 연기 도전이 될 수 있었을 거 같아요.적합한 캐스팅이 아니라는 비난을 받았을 수도 있지만.

 

주의여기부터는 스포일러가 있으니 보실 분은 아래 부분부터는 안 읽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이 영화는 스릴러라기 보다는 정체성을 주제로 한 두 캐릭터의 상반된 태도를 다룬 영화 같아요이 정체성 게임에서 가장 불필요한 캐릭터는 앞서 말한 대로 이선균이 분한 장문호입니다그의 역할은 이 영화의 출발 신호를 울리는 것으로 끝더 이상은 무게감도 존재감도 없어요약혼자의 실종, 그래서 슬퍼하고 괴로와 했는데 알고보니 정체성 게임의 희생자였다? 실제 원작의 장문호는 실종이후 형사인 친척 형에게 수사를 의뢰한 후에는 등장하지 않는다고 합니다영화에서는 열심히 등장해서 오버스러운 감정연기를 시도하지만 그 오버가 스토리 전개에 기여하는 바는 없어요. 사랑을 잃어버린 한 남자의 비극을 주제로 삼는 애달픈 러브스토리는 아니거든요.

 

영화에서도 조금만 유심히 살펴보면 강선영혹은 차경선(이후 김민희라고 칭할께요)을 쫓는 조성근이 김민희의 카운터 캐릭터임을 알게 됩니다그는 전면의 스토리인 스릴러에서는 조연이지만 배경스토리인 정체성 게임에서는 주인공입니다감독 변영주는 원작에 없는 조성하의 정체성찾기게임을 김민희의 정체성 훔치기 게임과 함께 배치합니다이 배치가 의도된 것인지는 몰라도 흥미로운 구성이 되었어요.

movie_image.jpg?type=m735


   <차경선으로 분한 김민희, 깜놀이라 할만한 연기변신을 보여줍니다> 


김민희는 자신의 정체성을 가지고서는 살아갈 수가 없습니다망가질 대로 망가진 차경선은 이미 자신의 가슴 속에서는 죽어버린 캐릭터입니다그녀가 살아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다른 사람의 정체성을 훔치는 겁니다.

 

                         movie_image.jpg?type=m735

                      <이 포스터가 차라리 더 어울립니다. 조성하가 주인공이라니까요?>


조성하가 분한 김종근은 전직 형사입니다그에게는 형사라는 직업은 그 자신의 정체성 그 자체에요뇌물수수로 형사직을 잃는 순간 그는 더 이상 아무 것도 아닌 게 되죠. 초반의 찌질하기 그지 없는 모습, 그리고 편의점에서 맥주 훔치는 양아치를 향해서 야, 내가 경찰이야! 라고 외치는 것은 그의 몸부림 같아 보여요. 누가 봐도 경찰이 아닌데 경찰로 보이고 싶은 몸부림. 그런 그가 차명선을 쫓기 시작하면서 극적으로 바뀌기 시작합니다. 정체성을 찾으면서 외모도 바뀌어요. 찌질한 모습이 꽃중년의 모습으로 살짝 변하기 시작하죠. 그런 상황이라서  동료가 그만두라고 해도 그만둘 수 없어요. 이선균에게 그만두라고 말렸는데 살인사건이라는 직감을 가지게 되면서 이제는 반대로 자신이 멈출 수 없는 거죠그녀를 잡아야 해요그래야만 합니다. 그러는 동안 자신의 정체성을 유지할 수 있으니까요.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 이선균 캐릭터가 한 가지 의미있는 역할-어쩌면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김민희를 찾고그리고 안고,왜 그랬느냐나를 사랑하기는 했냐고 상투적인 대사를 날리는 이선균. 그를 향해 김민희는 기계처럼 밋밋한 어조로 말하죠 나는 쓰레기입니다, 잘못했습니다, 미안합니다, 보내주세요............... 눈물이 고이지만 더 이상의 감정표현을 할 수 없어요. 강영선은 죽었고, 강영선이 그과 함께한 시간은 이미 퇴화된 기억일뿐이까요.

 차경선이라는 원래의 캐릭터로는 사랑도 소통도  불가능하다는 것을 드러내는 장면입니다이선균은 그녀의 캐릭터를 드러내기 위해 그녀를 찾고, 안고, 보내줍니다. 장문호 캐릭터가 한 의미있는 유일한 역할 같군요.



                           movie_image.jpg?type=m735


         <원작 "마틴 기어의 귀향"을 밋밋한 로맨스물로 만든 "써머스비",그런데 "화차"와 닮은 면이 있네요>

 

이 영화는 <써머스비>라는 헐리우드 영화와 닮아 있어요. <써머스비>의 오리지날 원작인 <마틴 기어의 귀향>보다는 오히려 써머스비와 더 유사하네요. 마틴 기어의 제라르 빠르디유는 마틴 기어가 못될 바에야 차라리 죽겠다고 외치지는 않아요. 그런데 리차드 기어는 사기꾼인 호레스 타운젠이 되어 무죄방면이 되기 보다는 차라리 잭 써머스비가 되어 죽기를 바라죠.호레스라는 사기꾼이 아닌좋은 남편뛰어난 농사꾼마을의 지도자역할을 했던 잭으로 죽는게 더 낫다는 겁니다. 김민희 역시  차명선이 되어 잡힐 위기에 처하자 주저 없이 죽음을 택합니다. 심리적으로 죽은 존재이므로 더 이상 살아 갈 수 없어요.

 

공작나비 메타포는 이미 "양들의 침묵"에 나온 것이라서 상투적으로 보이긴 했어요. 그래도 이 영화의 주제로는 괜찮더군요. 김민희는 새로운 정체성을 찾을 때까지는 "익명"의 번데기가 되어 회색의 도시에 숨어 삼니다. 다른 정체성을 가질 때 비로소 나비가 됩니다. 강영선을 죽일때 피에 젖어 퍼덕이던 나비의 장면은 그런 상징입니다. 그렇게 보면 그녀가 살던 서울의 원룸들, 다세대 주택은 마치 누에고치 같아 보입니다. 서울의 많은 유랑민들은 나비로 변신할 때까지 익명이 되어 그곳에서 웅크리고 살고 있는 걸까요?

 

조성근은 이선균에게 의미있는 대사를 몇 번 던집니다가끔은 모든 것을 지우고 떠나서 다른 사람이 되고 싶을 때가 있잖아그래요가끔은 그럴지도 몰라요때로는 우리 자신에게 우리 자신이라는 것이 너무 무거운 짐처럼 느껴질 때가 있죠그러나 차경선이 짊어진 무게는 사실 지나치죠그래서 그녀의 악행을 마음 놓고 욕할 수도 없어요이 영화를 보고나서 많은 분들이 불쾌하게 느끼는 것은 이 지점이죠.


약한 한 아이가 너무나 약해서 결국은 악해지고, 그래서 자신보다 약한 상대를 잡아 먹어야 하는 이야기이 사슬을 아래에 깔고 도시는 유유히 굴러간다는 이야기그 익명성과 정체성에 담긴 불편한 진실.

 

그래서 이 영화는 불편한 상업영화입니다재미있지만 불편한 영화을 만들 줄 아는 것이 변영주의 재능일지도 모르겠어요. 하지만 이 영화는 다소 약한 면이 있어요. 차라리 좀 더  사회성적인 면을 파고들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다음 영화는 좀 더 불편해 지기를, 그러면서 좀 더 재미있기를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