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과를 고려한 검토입니다.

1. 정치 혐오를 불러 일으킨다.

선거운동 쟁점을 희석하려는 의도보다 투표 참여율을 낮추려는 것으로 이해하고 싶습니다.

2. 지지자들에게 쪽팔리지 않도록 격려한다.

수천만원의 채무에도 복지가 나라를 망하게 한다며 걱정이신 우리 딸아이의 할아버지인 일흔이 넘은 아무개님. 이런 분들에게 다 똑같은 놈들이라며 예전 정권에 대한 심판으로라도 꼭 박근혜를 찍어야 한다는 심판으로 기능하게 하게 하면서 동시에 도덕적으로 덜 쪽팔리게 하려는 선거운동이라고 보고 싶습니다.

3. 반대파들의 분열을 유도한다.

반 이명박 전선에 균열을 이루게 하는 거죠. 결국 연합하려는 세력이 부패한 세력이니까 그들과 연합을 하지 말라는 신호를 보내는 거죠.

지금 이 정권은 고양이도 문다는 궁지에 몰린 쥐와 같은 상황입니다.

4.19에 앞선 3.15 부정선거와 같은 위험을 이야기 하시는 분들도 있더군요.

좀 오바 아닌가 했는데, 어쩌면 살기 위해서 무슨 짓이든 할 것 같아요.

조지 W. 부시가 동생 잽 부시를 동원해(?) 일으켰던 부정선거를 보면 시대가 어떤 시댄대라고 안일하게 생각할 때는 아닌 것 같습니다.

불법사찰이 있을 거라고 짐작이나... 했겠군요...

사실 불법사찰은 국정원을 통해서 더욱 더 광범위하게 이뤄졌을 겁니다.

국정원 공채 시험에 관심을 두던 친한 후배가 국정원 공채 선발 인원이 이명박이 대통령 되고 나서 10여명 수준에서 000명 으로 변경되었다고 하더군요.

지난 해 여름 쯤에 불법사찰 문제가 터질 거라고 제가 3년 정도 전에 이야기 하고 다녔는데... 국무총리실이 동원될 거란 건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이야기가 좀 엉뚱한 곳으로 샜지만, 전 정부도 불법사찰이 있었다는 주장을 박근혜가 하는 건 부담없이 찍으셔도 된다는 도덕적 명분을 주기 위한 표현이 아닐까 싶습니다.

전 정부에 대해서는 국정원장 독대를 거부하고, 야권에 대한 회유책을 쓰지 않으려 노력한 정부라고 일단은 믿어주려구요.

정형근 묵주사건, 야당인사에 대한 회유가 없었던 점을 미뤄 그렇게 추론하는 게 이성적일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