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들의 업무중 치료라는 것이 진료(診療)의 일부분임은 다른 글에서 이미 적었다. 

사실 이 치료(治療)라는 것도 그 기원과 내용을 들여다 보면 진단(診斷)과 마찬가지로 맹랑하기 이를 데 없다. 치(治)자가 다스릴 치이고, 료(療)자가 병고칠 료이다. 치(治)야 물을 잘 다루어 백성들을 먹인다는 뜻이지만, 료(療)는 횃불 료(尞)에 병들어 기댈 녁(疒)을 씌운 글자이다. 고대에는 질병이 제삿밥 못 얻어먹은 귀신의 작난이라고 여겼고, 그래서 병자 옆에 횃불을 켜놓으면 귀신이 물러가고 병이 낫는다고 생각했다. 즉 병고칠 료(療)란 약식으로 하는 무당 푸닥거리인 셈이다.

이런 무당 유사체인 의사들에 여러 종류가 있으니, 진단이 전문인 의사와 치료가 전문인 의사와 둘 다 전문인 의사로 크게 나눌 수 있다. 둘 다 전문인 의사도 다시 둘로 나뉘니, 특정 장기를 중심으로 독립한 의사와 반대로 모든 장기를 골고루 다 조금씩 다루겠다고 선언한 의사가 있다.

이런 구분에도 매히잖고 병리과 의사를 예외로 한다면 치료와 무관한 의사란 없다. 병리과 의사도, 그의 판정에 따라 종양 환자의 다리를 자를지 말지가 결정됨을 생각해 본다면, 그가 직접 칼을 잡지 않을 뿐 치료와 전적으로 무관한 것은 아니다. 물론 국과수의 부검 전문 의사라면 무관성 인정한다. 

치료를 네 가지 종류로 나눌 수 있으니, 진단을 위한 병인론이 네 가지로 나뉨과 동일하다.

* 병인론(etiology)
1. 유전적
2. 물리적
3. 화학적
4. 생물적

따라서 치료도,
1. 유전자 치료
2. 물리 치료
3. 화학 요법
4. 생물학적 치료
로 나뉜다.

다른 치료들은 직관적으로 이해가 될 터이나, 물리 치료는 좀 복잡하니 분류하자면,
1. 기계적 물리 치료
2. 전기적 물리 치료
3. 광역학적 물리 치료
4. 열역학적 물리 치료
5. 방사선적 물리 치료
6. 음향적 물리 치료
등으로 나눌 수 있다.

가령 정신과 의사가 듣기 좋은 말로 심리 상담을 해줌은 무엇일까? 의사의 입 → 공기 → 환자의 귀 → 고막 → 이소골 → 와우 → 청신경 →  내슬상체 → 측두엽으로 이어지는 음향적 물리 치료이다. (음향이 담고 있는 정보에 의한 정보 치료라고 볼 수도 있겠다.)

이런 물리 치료중 가장 고전적이고 효과적인 물리 치료는 당연히 각종 칼질과 바느질을 포함하는 기계적 물리 치료이며, 기계적 물리 치료의 끝판왕에 대하여는 일찍이 요싶 스탈린이 남긴 명구가 있다.  

"죽음은 모든 문제를 해결한다. 사람이 없으면 문제도 없다."
(Death solves all problems. No man, no problem.)

언제나 되어야 문가 일당에 대한 이런 치료가 가능해질지 학수고대하게 된다. 홍준표가 야당 후보가 된다면 이런 기대가 무망해지리라는 전망이 있었으나, 홍가대신 윤석열이 후보로 정해졌은즉 그 기대는 아직 살아 있다.

최근 이재명의 내자 김혜경이 기계적 물리 치료의 하나인 봉합 치료를 받았다는데, 그에 선행하여 남편으로부터 다른 종류의 기계적 물리 치료를 받았을지도 모른다는 추측이 있기에 몇 자 적어 보았다.

2021-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