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헌법에 행복추구권이라는 것이 있다.
심심치 않게 이 조항에 근거하여 헌법 소원도 벌어지는 모양이다.
헌법 소원 기본 비용이 연전에 1억 원이라고 하였으니 지금은 얼마일지 모르겠다.

행복은 추상 명사이다. 추구도 추상 명사이다.
가령 물이나 밥은 구체적인 물질 명사이므로, 그것이 뭔지 다툼이 없거나 적다.
"행복"이 뭔지 누가 정하나? 어디까지가 "추구"인지 누가 정하나?
"나에게는 [나홀로 집에서] 대마초 피움이 최고 행복이다."
동성 성교가 행복이라는데, 대마초 흡입은 행복 아니 될 이유라도 있는가?
대마초는 관두고, 한강변에서 치맥 먹는 것이 행복인가 아닌가? 답은 명백하다.
그러나 그 행복이 더 큰 [개인과 나라의] 행복을 위하여 제한될 수 있는가?

국가가 행복을 정의 내리는 곳이라면,
국가가 남자의 군역이 행복이고 여자의 육아가 행복이라고 정할 수도 있다.
내가 죽은 후 내 시체에서 "장기를 징발'당'함"이 행복이라고 정할 수도 있다.

살레카나가 지복 해탈에 도달하는 길이라는 주장에 따른 개인적 실행을 금지한 인도의 사례가 있다. (그 법률은 결국 철회되었다.)

2021-0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