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플로이드 사망 1주기를 맞아 대도시 몇 군데에서 기념시위가 있었어요. 

가디언의 보도. 
https://www.theguardian.com/us-news/video/2021/may/26/thousands-gather-in-us-cities-mark-one-year-anniversary-of-george-floyds-death-video

뉴욕타임즈의 보도 
https://www.nytimes.com/live/2021/05/25/us/george-floyd-death-anniversary

CNN의 보도. 바이든 대통령이 조지 플로이드 가족들을 초대했군요. 
https://www.cnn.com/2021/05/25/us/george-floyd-death-anniversary/index.html

NPR의 보도. 
https://www.npr.org/2021/05/25/1000273908/remembrances-of-george-floyds-life-held-in-minneapolis-on-anniversary-of-his-dea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곳 근방을 비공식적으로 조지 플로이드 광장이라고 하는데 사망 1주기 기념행사의 풍경은 이랬어요. 
https://twitter.com/gabegutierrez/status/1397243087584473089?ref_src=twsrc%5Etfw%7Ctwcamp%5Etweetembed%7Ctwterm%5E1397243087584473089%7Ctwgr%5E%7Ctwcon%5Es1_&ref_url=https%3A%2F%2Fwww.nbcsandiego.com%2Fnews%2Fnational-international%2Fturning-mourning-into-dancing-festival-to-remember-george-floyd-on-anniversary-of-his-death%2F6140857%2F

지나가는 차에서 대략 30발을 쏴대는데도 행사는 계속되는군요. 이 총격에 대한 뉴스는 뉴욕타임즈에서는 스크롤을 한참 내리다 보면 나오고 NPR에서도 언급을 하긴 하는데 별 대수롭지 않은 일이기라도 하듯 대충 얼버무리고 넘어갑니다. 인터뷰형식인데 동문서답하는 듯. 조지 플로이드 광장이 있는 미니애폴리스는 총기범죄가 오히려 증가했어요. 경찰이 사기가 떨어져 사퇴를 하니 경찰력이 감소. 극우언론이나 지역언론사 외에는 이런 얘기 안 해요. https://www.nbcsandiego.com/news/national-international/turning-mourning-into-dancing-festival-to-remember-george-floyd-on-anniversary-of-his-death/2613708/?fbclid=IwAR3r_CRzSqCAT-PGwF9nB7QVUsdfIhpy_tIinpliOPA4yuzLI51SB3qCtuY

미국의 경찰폭력은 정말 잔인한 것이 맞는데 언론이나 시위자들의 행태를 보면 벌거벗은 임금님 쇼하는 것 같아요. 그치만 중산층 이상은 치안에 관한한 거의 영향을 안 받기 때문에 덩달아 정의로운 듯 시위자들에게 추임새 넣어주기에는 편하죠. 차 타고 지나가면서 총 쏜 인간들이 백인우월주의자면 다행(?)인데 그냥 동네 갱단이고 흑인이면 상황이 정말 곤란해져요. 만약 후자면 극우언론과 지역언론 외 과연 어떤 언론이 후속보도를 할까.... 만약 정말 후자였는데 극우언론만 정보를 공유하고 공화당 지지자들만 그 '앎'의 상태인 걸 상상해 보세요. 공화당지지자들은 민주당 진영에 대한 불신만 엄청 키워댈 거고 민주당지지자들은 상대가 무슨 생각을 하고 얼마나 결속을 다지고 있는지 꿈에도 모른 채 정치적으로 낙관하고 정의로움에 불타 올라 있겠죠. 
 

 

"Somewhere unwritten poems wait, like lonely lakes not seen by any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