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특별수사팀은 CCTV 동영상을 편집 왜곡하여 증거로 만들었다

 

윤석열 특별수사팀이 국정원댓글 사건을 수사하고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어떻게 증거를 왜곡, 조작했는지 그 사례를 아래에 보여드리겠습니다. 검찰은 서울경찰청 디지털증거분석팀이 국정원직원들이 인터넷에 올렸던 댓글을 찾는 디지털분석작업을 하는 과정을 녹화한 동영상에서 디지털분석팀이 사건을 축소, 은폐하는 내용이 나온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이것을 실제 CCTV 동영상에 나오는 내용과 대조해 보니 사실과 달랐습니다. 검찰이 CCTV 동영상을 편집 왜곡하여 마치 경찰의 디지털증거분석팀이 사건을 축소, 은폐하려 했다는 증거로 만든 것이죠. 이런 증거 조작과 강남서 수사팀장인 권은희의 거짓말을 보태 김용판(당시 서울경찰청장)을 기소했다가 1,2,3심 모두 무죄 판결이 나오는 수모를 당했지요.

빨간 색 부분은 윤석열 특별수사팀이 증거로 내놓은 CCTV 동영상 내용이고, 파란 색 부분은 실제 CCTV 동영상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검찰 수사결과 발표 별첨자료를 보면,

 

<분석관1> “그게 여기 있다니까요.. 북한로켓 관련글들.. 선거 관련된 것은 확인해 봐야..”

<분석관2> “그럼 그건 이제 수사팀의 몫이고.. 실제적으로 이거는 언론보도에는 안 나가야 할 거 아냐

 

통합진보당의 북한 로켓지지 입장에 대한 비난 게시글을 발견한 상태에서 선거관련 여부가 문제가 되자 당시 지침에 따라 언론보도에서는 삭제돼야 한다고 논의했다고 검찰은 발표했다.

하지만 실제 분석관들의 대화내용은 이와는 달랐다.

 

<임 수> “이게 여기 있다니까요. 실제적으로.. 다 북한 핵실험 이런 글 밖에 없어

<장기식> 근데 문제는 이게 그 북한쪽이 아니라 선거와 관련된 게 있냐는 거지 그게 문제인 그러니까, 거지.. 그건 이제 수사팀의 몫이고 근데 이거는 언론보도는 안 나가야 되는 거 아냐?”

 

북한 핵실험 등 선거와 무관한 글만 확인돼 언론에 보도될 필요는 없고, 단지 자세한 내용파악은 수사팀에서 해야 할 것이라는 취지로 해석된다.

다시말해 검찰은 언론보도에 안 나가게 하기 위해 경찰이 은폐했다는 주장이지만 실제로는 선거와 무관하기 때문에 수사팀에 맡기자는 얘기다.

 

<분석관> “이게 다 댓글이거든요 날짜 별로 그냥. 사실은 은폐하기 위해서 전문 프로그램을 사용해서 삭제한 흔적이...”

 

검찰은  김OO(국정원 여직원)이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삭제한 흔적이 있다는 것으로 알렸다.

하지만 이 역시 사실과 달랐다. 실제 분석관들은,

 

<임판준> “전문프로그램을 이용해서 지웠다고 그러더라구요. ”

<성승윤> “지웠데요?”

<임판준> “아니 기사가 그렇게 났어요

 

기사 내용에 대한 대화에 불과함에도 불구하고 분석관들이 직접 국정원이 삭제프로그램을 사용한 것을 확인한 것으로 명시한 것이다.

 

<분석관> “주임님 닉네임이 나왔네요

 

하지만 실제로는,

 

<김수미> “주임님 닉네임이 하나 나왔네요. HTML에서

 

닉네임이 1개 발견된 것을 전체 닉네임이 확인한 것으로 편집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너무 의도가 다분한 악의적 편집이라며 분개하고 있다.

 

검찰의 결론에 맞추기 위한 CCTV 녹취록의 자의적 해석도 많았다.

 

<분석관> “피곤하죠? 한 시간이면 끝나겠죠? 이것봐요

 

중요증거인 ID-닉네임을 확인한 상황에서 사실상 끝난 것이나 다름 없다는 대화를 나누게 됐다는 게 검찰의 자의적인 해석이었다.

하지만 실제로는 달랐다.

 

<임판준> “USB 줄 수 있어요? 잘라서 저 갈라갈께요. 자르면 가능하겠죠?.. 아 피곤하죠. 한 시간이면 끝나긴 하겠죠?”

 

엑셀을 이용한 URL 정리 작업이 1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의미에 불과했던 것.

 

<분석관> “조선일보를 보면 조선일보에 라이브러리가 있는 거지. 라이브러리라는 사이트에 가서 댓글을 다는 거지

 

검찰은 국정원 직원이 언론사 사이트에서 댓글을 단다는 사실도 당시 파악 됐다고 해석했다.

하지만 이 역시 실제와는 거리가 멀었다.

 

<임 수> “그러니까 사이트안에 조선일보라고 한다면 조선일보에 라이브러리가 있는거지. 라이브러리라는 사이트에 접속해서 댓글을 다는 거잖아. 그러니까 이거는 따로 가져가도 될 것 같아

 

인터넷 조선일보와 같은 신문기사를 예로 들어 설명한 내용으로, 언론사에 게시글을 작성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은 것이다. 하지만 검찰은 이를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확정해 발표했다.

 

그 뿐 아니다.

 

<분석관1> “이 문서 했던 것들 다 갈아버려

<분석관2> “, 갈아버릴께요. 싹 다?”

 

검찰은 경찰이 사건 축소 및 증거자료 은폐를 시도한 것처럼 표현했다.

하지만 실제 분석관들의 대화내용은 의미가 달랐다.

 

<최동희> “지금 정리할 수 있는 건 다 하셨으면 좋겠구요.”

<장기식> “문서 쓸데없는 것들 다 갈아버려

<성승윤> “, 갈아버릴게요. 싹 다?”

<한동섭> “싹 다

<김보규> “우리 내일 브리핑하는 데 필요한 자료가 있는데 갈아버리면 없어서 못 찾을 것 같으니까

<김대연> “일단 한 군데 모아두는 것만..”

 

이는 사무실 정리 과정에서 나온 얘기들로, 분석과정에서 분석관 등 편의에 따라 프린트를 버린다는 의미였다. 이후 혹시 필요할지 모르니 한곳에 모아 놓자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검찰은 이를 오해할만한 내용으로 편집해 발표했다.

 

또 검찰은 자의적 해석으로 경찰이 사건은폐를 한 것으로 봤다.

 

<분석관1> “결과적으로는 없는 것으로 하자. 그거까지는 우리가 이야기가 됐잖아

<분석관2> “진짜 이건 우리가 지방청까지 한번에 훅 가는 수가 있어요

 

하지만 실제는 그와 달랐다.

 

<장기식> “우리가 아니고 전국에 이제.. 지방청까지 한방에 훅가는..”

<임판준> “딱 뭔가.. 결과를 내주면 되는데.. 뭔 얘기인가를 잘 모르겠으니 미치겠네

 

이는 보고서가 제대로 작성되지 않으면 향후 모든 분석팀에서 분석한 내용에 대해 신뢰성을 보장받을 수 없기 때문에 명확하게 보고서를 작성해야 한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