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14&aid=0000176449

"이명박 대통령 주변인물 131명 정보 수집"


"노무현 정권 총리실 불법 계좌 추적 의혹, 총리실 직원 청와대 195회 출입"


"총리실, 노무현 정부 때 1645건 공무원, 민간인 차적 조회"


물론 해명은 있습니다. 

국정원 직원은 정당한 업무지시인줄 알았다고 했지만 청와대같은 상부는 지시한 적 없으니 국정원의 과잉 충성이라고 결론 내렸었고, 
총리실은 계좌 추적 권한이 없으니 무조건 불법 계좌 추적이지만 알아서 계좌를 제출했다고 해명했죠.
차적 조회에 그리 큰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해서인지 별 다른 해명도 없는듯 싶네요.

현대차 노조, 전공노, 화물연대 등의 동향 파악했다는 것이 드러나기도 했는데 그에 대한 해명이 그것은 정상적인 감찰이었다 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재밌는 점은 2600건의 문건이 공개될 시점에 mb의 대표적인 민간인 사찰의 예로 제시됐던 것들이 바로 그 사안들인데, 어찌된 일인지 노무현 정권에서 벌어진 일이라는 게 드러난 뒤에는 정상적인 감찰로 변모했습니다.

그리고 처음에는 특검을 주장하던 한명숙과 문재인의 민통당은 갑작스레 mb의 검찰에게 수사를 맡기자네요.

2200건이든 400건이든 민간인을 사찰하고, 국가권력을 악용해서 국민을 옭죄려는 세력은 탄핵이라도 해서 제거해야겠죠.

mb out 좋습니다. mb를 심판하자. 그것도 좋다니까요.


문제는 mb를 심판해서 out시킨 뒤에 누가 그 권력을 쥐게 되느냐 겠죠.


이미 민간인 사찰해서 유죄판결을 받도록 한 적이 있는 세력, 불법으로 차적을 조회하고, 계좌 추적했으며, 민간단체를 사찰한 의혹을 받고 있는 세력.

민간인을 사찰했다고 mb를 out시킨 뒤에 저런 애들을 앉혀서야 되겠냐는 겁니다.


나쁜 사찰한 mb가 out되고 문재인이 들어서면 착한 사찰 안 한다는 보장이 있습니까?

유죄받은 사안도 있고, 명백한 불법 행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단 한 건도 그런 적 없다고 거짓말 하는 문재인 말입니다.

나쁜 사찰을 막지 못했다고 박근혜와 새누리를 out시키고 난 뒤 자신이 총리로 있을 때 사찰이 벌어지고, 이제 와서 갑작스레 mb의 검찰을 믿자는 한명숙이 들어서게 해야되겠냐는 말입니다.


mb를 out시키고, 박근혜를 심판하는 것은 좋은데, 적어도 저런 사람들을 들이밀어서는 곤란하죠. 


mb를 심판하자면 최소한의 자격이라도 갖춘 이들을 내세웠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유시민, 한명숙, 문재인, 김두관(전 행자부 장관)


이런 애들 들이밀면서 도대체 뭘하자는 건지 알 수가 없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