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아시다시피 영남에선 새누리당이 말뚝만 박아 놔도 당선된다는 말이 있었죠.
그걸 증명이라도 하듯이 드디어 '로봇' 후보를 냈습니다. 지역은 당연히 경남, 그리고도 창원입니다.
http://www.nocutnews.co.kr/show.asp?idx=2103589

새누리의 박성호 후보는 토론회 참석도 안 한댔다 한댔다 왔다 갔다 하다가 그 변명으로 "나는 로봇에 불과하다. 캠프에서 하라는 데로 할 뿐이다."라는 무책임한 변명질을 했다는데, 이런 인간 뽑아 주면 의정활동도 '캠프에서 하라는 데로' 할 것 같군요. 어깨 위에 둥근 것을 달고는 댕기는지...

이런 병신같은 후보를 내도 당선이 된다면 경남 창원 사람들은 욕 깨나 먹을 것 같습니다. 물론 당연한 것이지만.
어처구니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