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보다도 일본을 증오하는 좌파 정치인들의 최후를 보면서 문득 드는 생각입니다.

차이점이 있다면 한국의 것은 노무현의 자살을 아름다운 종말로 꾸미면서 파생된 급조된 전통? 이라는 거겠네요

좋은 일본문화 받아들이자고 외치셨던 김대중 선생님이 생각나는 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