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아래 '권위주의 좌파정권에는  기회의 평등이라는 말이 없다' ( http://theacro.com/zbxe/5464090 ) 라는 제글에서 댓글을 쓰다가 너무 길어져서 그냥 본글로 뽑았습니다.

좀 더 자세히 말하면 차베스를 피해서 베네주엘라를 탈출한 엔지니어들을 만나본 경험을 바탕으로 mearsheimer님과 댓글을 주고 받다가 궁금해서 베네주엘라 경제 데이터를 찾아봤다가 잡념을 쓴 글입니다.

"사람이 먼저다"

그 댓글들에서 이야기 했듯이 586과 문재인이 정권을 잡기 위해서 베네주엘라를 상당수 벤치마킹했다는 것은 팩트가 아닐까라는 추측입니다. 그렇게 문재인이 차베스처럼 집권을 했다면, 그 결과도 차베스처럼 될까요. 그저 기우이기를 바라며, 일종의 예방접종의 효과가 있기를 바라며 쓴 글이기도 합니다.


=======================================================================================================
[계속 되는 댓글]

그러게 말입니다. 지금 하는 꼴이 미래 세대를 것을 미리 땡겨다가 잔치하고 있는데 (코로나 발생하기 이전의) 대깨문들만 처다보면 이미 선진국이 다 됐습니다. 나라가 거덜나건 말건 알 바 아닙니다.

심심해서 베네주엘라 GDP 차트랑, inflation 차트를 한번 찾아봤습니다.



차베스가 1999년에 들어와서 2013년까지 대통령을 해 먹었습니다. 경제 성장율을 보니까 초중반까지는 정말 인기 많았겠습니다. 반대파가 힘을 쓸 수가 없었겠네요. 당시에 석유 가격이 한참 좋았기도 한데, 포퓰리즘 정책으로 즐거운 한때를 보냈을테니 말이죠. 땀흘려 벌지 않는 것들을 나눠먹을 때 그것을 좋다고 하면서 대통령 칭송을 했을 차베스빠들은 지금은 어떤 생각을 할까요.

대깨문들의 속성을 반추해서 보건데, 차베스 빠들은 반성은 커녕 아마도 그저 이 모든 것들은 서방세계와 미국 제국주의의 제재때문에 벌어진 일이라고 욕하고 있지 않을까 합니다.

앞으로 십년, 이십년 후에 먹어야할 것들을 미리 다 땡겨서 선심썼다는 증거가 위 그래프에도 여실히 보입니다. 

어느 순간 임계점을 넘어서고 나니 댐이 무너지듯 순식간에 곤두박 쳤습니다. 지옥의 나락으로 떨어지는데 걸린 시간이 길게 잡아봤자 5-6년밖에 안됩니다. 급락은 2015-2016년부터 시작되지만, 그것을 직접 몸으로 겪은 현지인들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2017년 정도에는 이미 희망이 없다라는 생각을 했을 겁니다. 

그러니까 요약해보면 2004년에서 2011년까지 대략 7-8년간 그것을 경제성장이란 착각속에 펑펑 써대면서 즐겼을겁니다. 아마 2011년에서 2015년 사이에는 주춤거리며 뭔가 이상한 조짐을 느꼈을 것입니다. 그러다가 드디어 2015년부터 2-3년내로 급속하게 무너진 것이죠. 이게 끝이 아니라, 헬게이트는 계속 현재 진행형입니다. 




바로 위의 그래프를 보니까 하이퍼 인플레이션의 시작은 GPD 기준으로 경제가 나락으로 떨어지기 시작하여 2-3년된 2017년부터 시작된 것입니다. 이것도 여전히 현재 진행형입니다. 그런데 사실은 차베스 임기 후반에도 20-30%는 기본으로 했었네요. 그러다가 마두로 초반기에 100%를 가뿐히 넘기더니 2018년에는 역사상 들어보기 힘든 숫자들이 나온 것 뿐입니다.


그러니까 구체적으로 미시테이터를 하나 하나 찾아볼 필요도 없이 간단한 거시 데이터 시계열 두개만 대략 처다봐도 알 수 있는 것이 이 모든 것은 이미 전조가 있었다는 것입니다. 아마도 '때깨차베스'가 아닌 왠만한 '이성적인' 베네주인들이라면 베네주엘라가 폭망할 것이라는 생각을 2010년대 초반부터 가지기 시작했을 것이라 추측해봅니다. mearsheimer님과 제 경험에 나오는 베네주엘라 엔지니어들이 탈출하기 시작하는 시점은 이미 그 전부터였습니다.

그런데, 이러고도 현 마두로 정권이 무사한 것을 보면 쓸만한 사람들은 다 감옥에 보냈거나 베네주엘라를 이미 탈출해서  차베스-마두로 빠들만 베네주엘라에 득실득실하다는 뜻 아닐까요.

한국도 이대로 놔두면 연금, 의료보험, 각종 국가재정, 공기업 재정들이 몇년 내로 견딜 수 없는  수준에 이르게 예정되어 있습니다. 

문재인은 그나마 아직 그게 터지기 전의 좋은 시절에 물러나겠죠. 운도 좋아요. 보면 볼 수록 문재인은 차베스랑 비슷한 운명을 타고 난 듯하네요. 차베스가 2013년에 죽었는데, 그때까지는 엄청난 불행의 조짐은 있었어도 베네주엘라는 아직 견딜만은 했었습니다.

만약 또 민주당이 승리해서 문재인의 후계자가 들어온 이후의 세상을 상상하면 끔찍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차베스 = 문재인, 
마두로 =     ?

하마터면 조국이 저 물음표 자리를 차지할 뻔 했습니다. 작년에 욕심을 너무 부렸다가 낙마한게 그나마 다행이라고 해야할까요. 개천에서 용나는 것은 언감생신, 가재-붕어-개구리가 잘 사는 개천을 만들자라고 소리치던 작자가 할 정책이 무엇일지 눈에 보이듯 뻔하니까요.

베네주엘라 그래프를 보고 났더니, 땅을 치고 후회를 하기 전에 빨리 막아야 한다는 생각밖에 안듭니다.

이게 제가 과민 반응하는 것일까요.

이대로 놔두면 문빠들이 완벽하게 한국 사회를 점령할 날이 오는 것은 시간 문제입니다. 지금 민주당 의원들이 쏟아내는 법안들을 보면 대한민국 사회에 자유주의 자체를 말살시키려고 하고 있는 듯 보입니다. 막을 브레이크가 없는데, 어느 임계점을 넘게 되면 그때부터는 완전히 돌이킬 수가 없는 시점이 올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마지막으로 진중권의 말을 인용하면서 마치겠습니다. 리버럴이(진중권의 언어로하면 자유주의가) 씨가 마른 한국의 애처로운 상황을 가장 적절히 요약한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겨레신문은 “김정숙씨”라고 했다가 혼났고, 한 개그맨은 대통령을 ‘문재인씨’라 불렀다고 곤욕을 치렀다. 한 기자의 푸념이다. “노무현을 왜 지지하냐고 물으면 권위주의 타파라고 답한다. 왜 이명박을 지지하냐고 물으면 경제분야 능력이 뛰어나서, 왜 박근혜를 지지하냐고 물으면 아버지처럼 잘할 것 같아서란다. 그런데 문재인을 왜 지지하냐고 물으면 ‘문재인이 니 친구냐’는 반응이 나온다.


출처: [진중권의 트루스 오디세이] 민주주의가 민주주의를 말살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06240915000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