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0&sid2=264&oid=016&aid=0001626684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1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 대통령이 과연 공직을 수행하기에 적합한 인물인가. 깊은 회의를 품게 된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한때 문 대통령의 지지자였던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PK(부산경남) 패밀리, 대부는 누구인가?’라는 글에서 “대통령 자신이 자기를 PK 패밀리의 대부로 생각해 제 식구들을 살뜰이 챙겨주려 하기 때문에 벌어지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유재수 감찰 무마’ 혐의로 기소하며 공소장에 친문 인사들이 개입됐다는 내용을 명시한 것을 두고 내놓은 비판이다.

그는 “유재수 감찰을 무마하기 위해 천경득 청와대 선임행정관, 윤건영 전 국정상황실장, 김경수 경남지사 등 문 대통령의 최측근들이 모두 나섰다”며 “혈연관계 아닌 사람들이 ‘식구’ 타령하는 대표적 경우가 사교집단 아니면 범죄조직”이라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또 “설사 대통령 측근들이 설치더라도 청와대에선 이를 말렸어야 하는데 민정수석이 이들의 말을 그대로 들어줬다”며 “청와대 민정수석이 상관인 대통령의 말이 아니라 사조직, 즉 PK 하나회의 명령에 따라 움직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정수석이 잘못했다면 법무부라도 일을 제대로 처리했어야 하는데 법무부 장관이란 분이 검찰 수사를 돕기는커녕 무산시키지 못해 안달이 났다”며 “여기서 PK 하나외의 규모를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더 나아가 “법무부 장관이 잘못하면 대통령이라도 말려야 하는데, 대통령은 방관을, 아니 응원을 한다”며 “애초에 수사중단 시키려고 그 분을 장관 자리에 앉힌 거니까요. 여기서 PK 하나회의 지존이 누구인지 분명해진다”고 문 대통령에게 책임을 돌렸다.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