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핏 스쳐 본 민주당의 인재영입의 파탄

평소 가지고 있는 관점으로 한 가지를 짚어본다.

장애우인지 장애인인지 명칭이 중요한 게 아니다. 왜?
이 세상의 모든 존재자는 르네 데까르트가 제출한 명제 ... 모든 물체는 연장을 가진다라는 말처럼 일정한 좌표를 지닌다.  좌표점엔 시간, 공간이 주요소가 돼 있다.

그러므로 이 세상의 모든 존재자는 유일무이하며 절대 중복일 수 없다.

따라서 이 관점을 기초하면 이 세상의 모든 존재자는 자신만의 독특한 세계를 가진다.
따라서 유일무이한 독특하며 개성있는 존재자를 지칭하는 상징어가 절대적이라면 그 대상에 대한 용어가 뭐든 전혀 문제될 리 없다.
 뭐 상대적관계를 얘기하는 선에 이르면 문제될 여지가 있긴 하다.
----

약 20여년 전인가 인권위에 이런 문제를 지적하는 건을 제출한 적이 있었다.  
장애인 A가 국가로부터 받는 - 적당한 용어가 없으니 일단 - 혜택이 은혜가 아니라 정당하게 받아야 할 권리, 그것도 정당한 권리의 너무나 미미한 일부뿐임을....


논의의 편의를 위해 장애인 D(disable)와 비장애인 A(able)가 있다고 하자

D의 세계는 당장 공간적 조형물이나 구조물이 완만하거나 높지 않아야 편리하다.  A의 관점에서는 D를 만족하는 세계를 커버하고도 잉여가 있다.

D는 자신에 맞는 공간과 세계를 주장할 수 있다.  그러나 현실세계는 다수의 위세나 사회적 비용을 이유로 A의 세계에 D가 적응하라고 강제한다.  그 대가로 A는 D에게 혜택을 베푼다. 그것도 짜디 짜다.  D의 전체적 삶은 A에 의해서 전적으로 제약당하며 적응외엔 다른 선택이란 없다.
D에게 베풀어지는 모든 혜택이든 시혜든 그것은 정말 터무니없이 짜디 짠.... 희생과 불편함에 대한 대가로서는 현저하게 균형을 잃은 그리하여 그 혜택의 평가란

 결과적으로 반헌법적 반인륜적 범죄나 다름없이 비대칭적 대가를 그저 받으라고 받을 수 밖에 없다고 강요되어진다.

특히 이 혜택을 노무현때 비약적으로 제거했고 문재인때 역시 진행형이다.
노무현이나 문재인이나 모두 헌법을 구현하거나 인권을 신장하는 기여는 커녕 사악한 정상모리배에 불과하다.


내 평가 잣대는 언제나 헌법이다. 

헌법에도 터무니없이 못 미치는 정치현실인 터라 헌법외 잣대를 들이댈 일이 없을 것이다.


그런데 장애인을 한 명 데려다가 인재라고 영입하고 장애인표 달라는 것이다.  완벽한 위선의 쇼다.


거기 더블어민주당? !
  Are you crazy? 앞뒤가 맞지 않는 행동을 하는데도

오늘도 내일도 그 쇼에 환호작약하는 좀비들이 수다하게 창궐하고 있으니....    
 그 좀비들이 유료로 동원되는지 아니면 자발적 좀비인줄 내 알 수 없지만...
   전 국민의 적이 아닐 수 없다.





시대정신과반영남패권주의 전자책입니다. 다운로드하여 전파해주세요.


http://passionic.tistory.com/attachment/cfile4.uf@270FB63656EA5D290F10D8.chm


전자책을 다운로드해 열었으나 (보안이 강화된 운영체제에서) 내용이 보이지 않고 백지만 보인다면

다운로드된 폴더의 

1 '시대정신인반영남패권주의.chm파일을 마우스 포인터로 가리킨 후 

2. 우측 버튼 클릭

3. 팝업메뉴상의 맨 아래 쪽 - property 속성 - (클릭하여) 선택

4. 일반(General) - 보안(Security) - unlock순으로 

4.1. 윈도우즈10 경우 :  속성 - > 일반(General) 탭 -> 차단해제 체크 -> 확인 순으로  클릭하시면 읽을 수 있습니다.

참고 : 1. chm파일이 열였으나 보이지 않을 때 해결하는 방법 : 클릭      



사람들은 마치 자신들의 구원을 위한 것인 양 자신들의 예속을 위해 싸우고, 한 사람의 허영을 위해 피와 목숨을 바치는 것을 수치가 아니라 최고의 영예라 믿는다 - 스피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