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음악을 가슴에 담게 된건 


'매그놀리아 (magnolia)'

영화 덕택입니다.


하늘에서 두꺼비가 떨어지는 장면은 이해할수도없고 이해하기도힘듭니다.

이런저런 해석을 덧붙인 블로그 글들은 많이 봤지만 이성적으로 이해하기는 어렵습니다.

어렵다기보다는.... 이질적이라고 해야하나?


오마담님이 올려주신 음악을 듣다보니 이 타이틀이 생각이 나서 올립니다.


근데 이 영화를 보고 느낀건 '흐르는 강물처럼'에서 나온 대사였습니다.

흐르는 강물에서 기억나는 대사는 영화 끝부분에나오죠

"완전히 이해하지 못해도 완전히 사랑할수있다'

이거 종교적이라고 이해할수도잇는데 삶에서 경험해본신분들은 절대 그런의미인것만은 아니다라는걸 아실수있을겁니다.

저같이 브래드피트 비슷하게 닮은사람은 더더욱....ㅎㅎ



하여튼 매그놀리아는 3시간에 가까운 영화인데 아무생각없이 봤다가도

결국 인생의 어느순간에는 다시 보고싶어지는 영화라고 생각이 듭니다.


영상을 링크시켜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