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게시판

글 수 17,688
moon.jpg 
 

moon2.jpg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widgets.amung.us/map.js"></SCRIPT>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14&aid=0000176449

2011년 4월 26일자네요

참여정부 때 국정원 직원이 당시 유력한 대통령 후보였던 이명박 대통령 친인척과 가족들의 뒷조사를 광범위하게 진행한 사실이 법원 판결을 통해 드러났습니다.

이를 담당했던 전직 국정원 직원은 상부의 지시였고, 정당한 업무로 알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강연섭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VCR▶

전직 국정원 직원이
지난 2006년 8월부터 넉 달 동안
대권후보로 지목된 이명박 대통령의
뒷조사를 벌인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재판부가
전직 국정원 직원 고 모 씨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리면서 내린
결론입니다.

고 씨는 당시
이명박 대통령 주변인물 131명에 대해
500여 건의 정보를 수집해
42페이지의 보고서를 작성했습니다.

뒷조사 대상으로는
김윤옥 여사와 처남 김재정 씨,
맏형 이상은 씨 일가뿐 아니라
둘째형 이상득 의원 일가 등
친인척 대부분이 포함됐습니다.

또한 신현송 전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김백준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
참모그룹도 포함됐습니다.

특히 BBK 사건의 당사자였던
김경준 씨와 부인 이보라 씨도
뒷조사 대상이었습니다.

고 씨는 이들의 부동산 보유 현황과
소득 내역, 주민등록 정보 등을
전방위로 조사했습니다.

국정원은 재판부에
"공직자의 비리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적법한 직무를 수행한 것"이라는 내용의
의견서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댓글
2012.03.31 15:47:13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a.jpg 어느 사이트에 노무현도 사찰했다는 기사 올렸더니
깨어있는 시민들 반응 보세요
이명박이는 정치인이라서 사찰 문제 없다네요
그게 일반인보다 더 큰 문제인데 사실
그리고 주변 131명은 일반인인데
댓글
2012.03.31 15:53:37
SexyDolphin
사실 노무현 정부의 민간인 사찰 문제는 두번째고

공지영, 이외수류의 레토릭에 의존하여 정치질하는 소위 진보진영을 진짜 '진보' 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 광신도들이

졸라게 많타는게 놀랍고 또 놀라울 따름입니다.

참 쉬운 국민입니다. ㅋㅋㅋ
댓글
2012.03.31 16:01:47
id: 너클볼너클볼
문재인 한명숙 하여튼 민통당애들한테 해주고싶은말은
'말을 아껴라' 이거뿐입니다.

댓글
2012.03.31 16:10:18
id: B612B612

논점과는 상관없는 태클? 아니 부탁;; 하나만 드릴게요.
연달아 3개의 글을 올리셨는데.. 모두 같은 사안입니다.

운영진들도 이와 관련해서 여러차례 공지+부탁을 한 걸로 아는데요...
가능하면 하나로 묶어서 깔끔하게 정리하시는 게 낫지 않을까요?
논쟁의 집중.. 이란 측면에서도 3개를 1개로 묶는 것이 훨 낫다고 보이는데요..

댓글
2012.03.31 16:33:08
id: B612B612

그나저나 131명이라면;; 참 많은 숫자로군요.

노무현도 불법 사찰을 했던 셈이고.. 이명박도 불법 사찰을 했던 셈.
물론 '질적으로 다르다' 라는 반박이 횡행할 것으로 보이나...
일반 국민들에게는 매한가지로 보이겠죠. 총선 호재로 기대했는데.. 이건 뭐.. 에휴..

노무현으로 뜬 사람들이 결국 노무현때문에 번번히 한계를 드러내는, 아이러니랄까.


번호
글쓴이
공지 운영진 아크로 성격에 대한 운영자 입장 6
운영자2
2012-02-28 1044095
공지 운영진 정치사회 게시판의 성격
id: 운영자4운영자4
2012-12-20 1173774
공지 운영진 준회원 승급에 대한 안내 말씀
id: 운영자4운영자4
2013-04-29 1110785
공지 운영진 정치사회 게시판 단순링크나 독백식의 글은 담벼락으로 이동조치 합니다
id: 운영자4운영자4
2013-06-29 1037520
8328 한동안 정치에 관심을 꺼야겠습니다. 16
id: 열불열불
2012-04-02 2680
8327 수도권에서 민통당이 고전하는 모양인데요 5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2-04-02 2607
8326 시사 논리는 디테일에서 나온다 - 진보언론은 구체적으로 반박하라 16
id: 길벗길벗
2012-04-02 2795
8325 박원순. 실존하는 예수님이네요. 2
id: 열불열불
2012-04-02 2380
8324 정치 사찰 이야기.
id: 개밥바라기개밥바라기
2012-04-02 2605
8323 정치 역대 최악의 대통령.
id: 개밥바라기개밥바라기
2012-04-02 2848
8322 정치 與 "특검해야." 野 "특검 안 돼." 11
id: 열불열불
2012-04-02 2541
8321 박영선의 귀족학교, 나경원의 1억 피부과. 46
id: 열불열불
2012-04-02 2851
8320 정치 이명박이 역대 최악 대통령 급인 이유 107
smartrocker
2012-04-02 3033
8319 과학이 도덕에게 '자꾸 나와 라히벌 관계를 갖으려고 하지마' (ver. 영화 '부당거래')
SexyDolphin
2012-04-02 2604
8318 정치 합법적 감찰과 불법 사찰의 한계는 어디까지인가? 2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2-04-01 2411
8317 시사 뭔가 이상한 느낌 5
id: 시닉스시닉스
2012-04-01 2480
8316 시사 사찰건으로 정권심판 경제민주화 복지논쟁이 사라지고 새누리와 민통당만 덕을 봅니다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2-04-01 2620
8315 정치 이명박 하야는 예정된 수순 7
smartrocker
2012-04-01 2636
8314 역시나 착한 감찰, 나쁜 감찰이군요. 5
id: 열불열불
2012-04-01 2868
8313 이명박, 박근혜 사망
Anarchy
2012-04-01 3141
8312 정치 도덕 프레임에 집착하는 자칭, '진보진영' 이 공감은 안되도 이해는 됩니다
SexyDolphin
2012-04-01 2830
8311 박영선도 그리 떳떳하지만은 않은듯 합니다 6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2-04-01 2499
8310 시사 칼 자루는 누가 쥐었을까? 5
id: 시닉스시닉스
2012-04-01 2617
8309 정치 막장으로 가는 진보(언론)과 멘붕중인 깨시들 6
id: 길벗길벗
2012-04-01 3805
8308 시사 쓰레기 악덕 기업 삼성의 악덕 행위 모음 3
smartrocker
2012-04-01 8651
8307 정치 386노빠들의 PK수꼴들에 대한 결정적 착각 4
SexyDolphin
2012-04-01 2413
8306 이명박 하야하고, 박근혜 대선출마 포기한다는군요. 3
id: 피노키오피노키오
2012-03-31 2695
8305 시사 민통당의 위험한 '경제민주주의' 와 문성근의 뻘짓 2
id: 한그루한그루
2012-03-31 2558
8304 시사 민간인 사찰 제멋대로 상상 5
id: 시닉스시닉스
2012-03-31 2371
시사 문재인의 자뻑트윗과 노무현때 민간인 사찰 유죄판결 5 imagefile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2-03-31 2703
8302 시사 거짓말을 하는자는 알수있습니다. 3
id: 너클볼너클볼
2012-03-31 2831
8301 시사 미국의 의료보험 위헌소송, 한국에는 영향이 없을까? 2
id: 한그루한그루
2012-03-31 2576
8300 정치 불법사찰 서류 작성 시점보다 중요한 것 2
id: 미투라고라미투라고라
2012-03-31 2388
8299 10년전 노무현의 눈물을 따라하는 이정희의 눈물 1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2-03-31 2797
8298 정치 불법사찰, '해서는 안될 짓'한 민주통합당 완패 그리고 썩어 빠진 '노무현 정신' 6 imagefile
id: 한그루한그루
2012-03-31 2618
8297 자기 발등 자기가 찍은 기분이 드네요 5 imagemoviefile
id: OpusdeiOpusdei
2012-03-31 2727
8296 무서운 조직들: 경기동부연합, 호남서부연맹, 영남중부결사 6
Anarchy
2012-03-31 2479
8295 정치 불법사찰 관련은 청와대의 거짓말이지 싶군요 17 image
id: 한그루한그루
2012-03-31 2750
8294 역시 깨시들은 기대를 져버리지 않는군요 1 imagefile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2-03-31 2805
8293 정치 이정현 새누리당 후보 vs 오병윤 통합진보당 후보 4 image
id: 담로.담로.
2012-03-31 2524
8292 참여정부 사찰은 거의 답이 나온 것같은대요. 2
id: 열불열불
2012-03-31 2481
8291 정치 런닝맨들을 위한 청와대의 신의 한수!-청와대 "사찰 사례 대부분 노무현 정부서 이뤄져" 24
id: 코지토코지토
2012-03-31 2501
8290 정치 나꼼수충, 촛불좀비, 북한 김정은에게 대한민국 권력을 쥐어주어 삼일가면 존나 오래간거다.
SexyDolphin
2012-03-31 2651
8289 정치 프랑스 혁명 당시... 2
id: 레드문레드문
2012-03-31 3967

application/rss+x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