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알려진 바와 같이 청동(靑銅)이란 인류가 사용해 온 가장 오래된 금속으로 보통 구리와 주석의 합금을 말하며 영어로는 bronze라 불린다.


구리에 아연을 합금한 금속은 황동(黃銅)이라 불리며 영어로는 brass이다. 이는 실제로 노란색을 띠고 있으며 이에 대해선 별로 헷갈릴 일이 없다. 단지 인간이 가장 귀하게 여기는 황금과 이 금속을 외양만으로 구분할 수 있는지 다소의 논란이 있는데 그다지 중요한 문제는 아니다.


문제는 청동이다. 올림픽에서 금메달, 은메달, 동메달이 각각 gold, silver, bronze로 표현되니 실제로는 동(銅, copper)메달이 아니라 청동메달이라 부르는 게 맞다. 하지만 이렇게 부르면 당장 혼란이 발생할 것이다. 동메달은 분명히 붉은 색을 띠고 있기 때문이다. 즉 영어에서 bronze color 는 '광택을 띤 붉은 색'을 말한다. 머리카락도 브론즈 색이라면 붉은 머리를 말하며 때로는 햇볕에 잘 그을려 불그레해진 피부도 브론즈라고 불린다. (반면 노란 머리칼은 blonde인데 이는 '금발이 너무해' 류의 영화로 인해 잘 알려져 있다) 실제로 머리칼이나 피부의 광택은 지방질 광택이라 청동 등의 금속성 광택과는 구분이 되지만 그 정도는 넘어갈 일이다.


문제는 우리가 이 금속을 청동(靑銅), 즉 '푸른색의 구리'라고 부른다는 점이다. 그 이유는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청동이 주조되었을 때의 처음 색깔은 붉지만 곧 녹이 슬게 되며 그렇게 되면 푸른 색을 띤다. 더구나 내부까지 침투하여 전체를 붕괴시키는 철(鐵)의 녹과는 달리 이 금속의 녹은 표면에만 국한되어 오히려 전체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인체에는 독성이 강하지만) 따라서 청동제품은 푸른색으로 덮인 채 오랜 기간을 보내게 되며 사람들은 이러한 녹의 색, 즉 청색을 이 금속의 원래 색으로 인식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래의 금속과 그의 녹은 엄연히 다른 물질이며 이는 언어에서도 분명히 나타내야 한다고 본다.


무엇보다도 이러한 우리 말의 문제점은 번역체에서부터 나타나기 시작하고 있다. 제임스 조이스의 율리시즈에 두 젊은 여자가 등장한다. 한명은 금발머리이고 한명은 "청동빛 머리칼"을 갖고 있다. 자, 이것은 무슨 뜻인가? 원작을 생각하면 bronze color이니까 붉은 머리라는 뜻이며 전혀 헷갈리는 표현이 아니다. 그런데 우리말로 이를 읽으면 누구나 '아니, 머리가 파랗다구?'하는 생각이 먼저 들게 된다. 작품을 읽는데 있어 전혀 쓸데없는 혼란을 주는 것이다.(그렇지 않아도 작품 자체에 혼란스러운 내용이 많은데 말이다 -_-) 얼마 전 다른 소설에서는 "청동빛 피부를 갖고 있는 근육질의 남자"를 묘사한 귀절도 보았다. 사람이 좀비도 아니고 피부가 푸르둥둥할 수는 없을 테니 여기선 햇빛에 타서 불그레해진 몸을 말하는 게 분명하다. 자, 여기 청동색 피부 = 붉은 색 피부 라는 공식이 있다. 피부는 양변이 공통이니 빼어버리자. 청동에서 동(銅), 즉 구리는 사람의 몸과 비교하는데 필요없는 잉여 표현이다. 역시 생략한다. 그러면 결국 "청(靑) = 붉은색"만 남게 된다.


우리나라 말 중에서 개선이 시급한 사안 중에 하나라고 본다. 뭐 한국인이 대단한 민족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언어문제 가지고 일부러 골탕을 먹일 것 까지야 없지 않겠는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