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정경심은 사문서위조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되었지요.

표창장을 준 적이 없다는 주장은 2사람에게서 나왔습니다.

첫째는 동양대 총장입니다. 일련번호도 다르고, 양식도 다르다고 했습니다.

둘째는 김주식 교수입니다. 봉사활동하는 걸 본 적도 없다고 했습니다.

표창장을 받았다는 주장은 2사람에게서 나왔습니다.

첫째는 조국 가족입니다. 봉사도 했고, 표창장도 분명히 받았다고 말합니다.

둘째는 익명의 A입니다.


그런데 동양대 총장은 입장을 바꿨습니다. 일련번호가 같다는 보고를 받아서 입장을 바꿨다네요.

https://news.v.daum.net/v/20190908234544449

최 총장은 당초 조 후보자 청문회에서 휴대전화 사진으로 노출된 후보자 딸 표창장에 대해 "정확한 기억이라고 단정할 수 없지만 일련번호가 검찰 조사에서 본 표창장 복사본의 것과 다른 것 같다"는 입장을 처음으로 밝혔다.

그러나 그는 "오후에 교직원으로부터 재차 보고를 받은 결과 일련번호가 같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뒤늦게 알려왔다.


익명의 A가 하는 말을 들어 보면, 이번에 왜 표창장에 대해서 여러 사람의 말이 상충되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9101118379881?did=FA&dtype=&dtypecode=&prnewsid

A 교수는 우선 “조 장관의 딸이 봉사활동을 한 것은 영어영재센터에서 한 것이 아니라 교양학부에서 진행한 인문학 영재 프로그램의 하나”라면서 “총장은 영어영재센터 이야기를 했는데, 전혀 다른 프로그램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영어영재센터 관계자들이 조 장관의 딸을 보지 못했다고 언론에 말한 것도 당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조민이 그 시기에 봉사활동을 하러 갔다면, 신용카드나 현금카드를 결제한 적이 있을 것이고, 통화기록도 있을 것입니다. 검찰이 이를 통해서 봉사활동 존재 여부를 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겠습니다. 누구의 주장이 참인지는 조금만 더 기다리면 확증이 될 듯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