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 강행, 꼴통좌파들의 여론조작을 경계해야

 

2019.09.09.

 

기어이 문재인이 사고를 쳤네요. 예상했던 대로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했습니다. 문재인은 이미 조국을 주저앉힐 시기를 놓쳤고, 검찰이 정경심을 기소한 마당이니 사생결단으로 나올 수밖에 없을 것이라 보았지만, 그래도 일말의 양심과 염치가 남아 있다면 조국 임명을 철회할 것이라 기대했는데 이 작자들에게 손톱만큼의 양심을 기대한 제가 어리석었나 봅니다.

이젠 조국의 딸 입시부정, 웅동학원의 사학비리, 정경심의 공문서 및 사문서 위조, 위조문서 행사와 업무방해라는 조국 주변 인물들의 개인적 비리를 넘어 조국, 그리고 문재인 정권의 비리문제로 확대되어 문재인 정부의 운명이 걸리게 되었습니다.

검찰 역시 청와대의 뜻을 거슬러 정경심을 기소하였고, 조국이 피의자 신분임을 밝힌 마당이니 타협의 길은 없어 보입니다. 조국이 임명됨에 따라 조국 vs 윤석렬, 청와대(문재인) vs 검찰의 운명을 건 한판 승부는 불가피하게 되었습니다. 상대를 죽이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는 건곤일척의 한판 승부의 결과가 어떻게 될지 궁금해지네요.

이런 검찰과 청와대 권력의 피 튀기는 싸움은 필연적으로 국론을 양분시키고, 가득이나 어려운 우리 경제를 더 파국으로 내몰게 될 것입니다. 안보 불안과 겹쳐 나라꼴이 엉망이 될 것으로 보이지만, 승부의 결과가 나기 전에는 당장은 뾰족한 대책(대안)은 없어 보입니다.

다만, 국민들이 현명한 판단을 한다면 이 난국이 빨리 수습되고 사회적 비용을 덜 치르게 되겠지요. 조국 가족 및 일가는 물론 정권실세들까지 연루된 비리도 검찰이 있는 그대로 밝혀주면 조국의 법무부 장관 임명이 부당함이 자연스럽게 드러나게 되어 민심은 한쪽으로 급격하게 기울고 조기에 정국의 안정을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문재인과 민주당 등 꼴통좌파들은 윤석렬 검찰이 검찰조직 보호와 자신들의 기득권 유지를 위해 검찰 개혁에 저항하는 것으로 여론조작을 하여 민심을 왜곡하려들 것입니다.

이미 이런 작업들은 진행되고 있습니다. 오마이뉴스가 의뢰하고 리얼미터가 여론조사한 조국의 법무부장관 임명에 대한 찬반여론조사 결과를 99일자로 내놓았습니다.

http://www.realmeter.net/wp-content/uploads/2019/09/리얼미터OMN현안통계표92_조국법무부장관임명에대한국민여론최종-1.pdf

 

찬성(긍정) 46.6%, 반대(부정) 49.6%로 불과 3% 차이만 나는 것으로 보도되었습니다. 불과 3일전 청문회가 끝난 후의 동일한 여론조사기관(리얼미터)에서 조사에서는 16% 차이가 나던 것이 갑자기 3%로 줄어드는 현상이 일어났습니다. 추세적으로도 보아도 이 결과는 말이 되지 않습니다. 리얼미터가 조국의 법무부장관 임명 찬반 여론조사를 한 후 가장 차이가 벌어진 것이 96일 여론조사결과였고, 청문회 이후에도 조국과 정경심의 비리 의혹들이 봇물처럼 터졌는데 3일만에 오히려 그 차이가 급격하게 줄어든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죠.

리얼미터의 여론조사결과를 유심히 살펴보면 재미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표본의 문제가 있음을 가장 잘 알 수 있는 항목을 리얼미터는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분명히 리얼미터는 연령, 지역, 직업, 지지정당, 이념성향, 19대 대선에서 투표한 후보를 기초조사를 통해 물어놓고는 마지막 항목인 19대 대선에서 투표한 후보에 대한 결과는 공표하지 않습니다. 다른 항목들인 각각의 연령별, 지역별, 직업별, 지지정당별, 이념성향별 조국의 법무부장관 찬반 여부를 공개하면서도 유독 19대 대선에서 투표한 후보별 조국의 법무부장관 찬반 결과에 대해서는 공표하지 않습니다. 왜 그럴까요? 이걸 공개하게 되면 표본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 바로 뽀록이 나기 때문입니다. 19대 대선에서 문재인의 득표율은 41%였습니다. 하지만, 리얼미터의 여론조사에서의 표본에는 19대 대선에서 문재인을 지지한 표본수가 전체의 50~6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죠. 대깨문들의 의견이 과잉 대표되어 여론조사결과가 나왔다는 것입니다. , 실제 여론과는 리얼미터 여론조사결과는 10~20% 정도 차이가 있다는 뜻입니다. 여론조사 표본 중에 19대 대선에서 문재인을 지지한 표본수가 19대 대선에서 문재인 득표율인 41%라면 여론조사결과는 완전히 달라져, 조국의 법무부장관 임명 찬성은 26~36%, 반대는 59~69%로 그 격차가 훨씬 벌어질 것이라고 추론할 수 있게 됩니다.

리얼미터의 여론조사결과를 유의미하게 볼 부분이 또 있습니다. 지지정당별 찬반 결과입니다. 여기서 유심히 볼 부분은 기타정당, 없음, 모름(무응답), 무당층의 조국 임명에 대한 찬반 결과입니다.

 

구분 사례수 찬성(긍정) 반대(부정)

기타 정당 8 32.3% 67.7%

없음 71 17.0% 66.0%

모름(무응답) 8 27.0% 73.0%

무당층 79 18.0% 66.7%

소계 166 19% 67%

 

위 무당층 등 지지정당이 없는 표본에서의 찬반 비율을 보면, 절대적으로 반대가 높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들의 사례수가 166으로 전체 50133.1%에 이름으로 대표성이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번 여론조사의 응답률은 6.9%7,259명 중에 501명이 응답하고, 6,758명은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이 응답하지 않은 6,758명은 과연 조국의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할 것이라고 보면 합당할까요? 저는 위 무당층 등의 지지 정당이 없는 사람들의 생각과 여론조사 전체의 결과의 중간 즈음에 있을 것이라 봅니다. 찬성(긍정)(46.6%+19%)/2 = 32.8%, 반대(부정)(49.6%+67%)/2 = 58.3%가 실제 국민들의 생각과 가깝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문재인, 민주당, 그리고 꼴통좌파 세력들은 이렇게 신빙성 없는 여론조사 결과를 핑계로 여론몰이를 하면서 자신들의 정당성을 강변, 강요하고 반대세력들을 더욱 탄압하려 들 것입니다. 자칫 이런 수작들이 국민들을 현혹하고, 대깨문들에게 명분을 주어 더욱 광분하게 되면 실체적 진실 규명이 어렵게 되고, 국론 분열로 사회 혼란은 가중될 수 있습니다.

꼴통좌파세력들의 개수작을 저지하고 대세에 휩쓸리는 국민들이 거짓 선동에 흔들리지 않고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도록 친여(친문) 여론조사기관의 여론조사결과에 대해 심층적 분석과 설득력 있는 비판을 강화해 나가야 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