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31일 총리실의 민간인불법사찰 대상이 광범위하게 이뤄진 정황을 보여준 문건이 공개된 것과 관련, 야권에 특검을 전격 제안하고 권재진 법무장관의 사퇴를 요구키로 했다.

선대위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박근혜 선대위원장 주재로 회의를 열고 이번 사건에 대해 “인권을 유린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범죄행위로 규정한다”는 결론을 내리고 이같이 제기했다고 이상일 선대위 대변인이 밝혔다.

문제에 대한 야권의 십자포화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특검 제안이라는 선제적 제안으로 이명박 정부와 분명히 선을 긋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선대위 회의에서는 이 문제에 대한 참석자들의 강한 성토가 쏟아졌다. 특히 박 위원장은 “있을 수 없는 일”, “더러운 정치”라는 표현을 쓰며 강하게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