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기자 "편집국장의 조국 비판칼럼 삭제 지시는 보도 참사" 성명 (전문 보기는 여기를 클릭)


"한겨레 일선 기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보도하는 데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며 한겨레 편집국 간부들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