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지고 보면 실속 차린 건 그렇게 없었죠. 단지 이미지 정치였을 뿐...

그것도 이제 끝나가는 것 같습니다. 아마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으로 피날레를 올렸으면 좋겠네요.

부산 남자 문재인과 조국에 중간에 빼지는 않을 거라고 믿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