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판결로 인해 한국 내 일본회사의 자산일부가 강제압류 당하는 일에 대해 일본이 한국정부의 의사를 타진했고 경제보복을 암시했으나 청와대는 사법부의 판결이라며 반응을 안 했어요. 사람들이 타국 기업의 자산을 강제로 압수하는 행위가 주는 침범성에 대해 성실하게 사고를 안 하는 것 같아요. 뭐 살아보지도 않은 일제강점기에 대한 상상의 기억과 끓어오르는 정의감과 공감력 폭발로 그깟 것 외교적으로 아무것도 아닌 거겠죠. 그런 한국정부의 판결이 옳다고 생각하는 청와대와 그 지지자들은 일본에 소홀했던 사실이 어떤 결과를 초래하든 책임을 지고 고통을 감수해야 하는 것 아닌가요. 왜 특별우대 금지하지 말라고 따지죠? 정말 솔직한 인상평인데 형국이 꼭 개처럼 짖는 것 같아요.  

저는 개인적으로 한국정부가 국익을 가장 최우선으로 두고 유연하게 나왔으면 하지만 문재인은 뼛속까지 경직된 꼴통이라 기대하는 게 없습니다. 다만 궁금한 건 그렇게나 자존심이 대단하고 그들이 믿는 아베정권의 군국주의 야욕에 맞서 싸우는 거라면 일본이 제외한다는 화이트리스트 당당히 걷어차고 극일의 의지를 불태워야죠. 진짜로 제외하냐고 왜 배제하냐고 얼마나 소리소리 지르는지.. 보도하는 모양이 그래요. 누구보다 아베가 극우란 걸 잘 아는 사람들이 마치 일본이 정말로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할 줄은 몰랐다는 듯이 이러기냐고 고래고래 고함.. 

청와대의 반응을 사람에 투영시키니 얼마나 찌질한지...  제가 문빠라면 고통을 분담하며 일제강점기 생존자분들과  연대하자고 우아하게 얘기할 것 같아요. 내실을 다지자고 하고 체질개선을 통해 어떻게든 생존하는 데 집중할 것 같아요. 정말 자존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일본이 경제강국이란 걸 인지한 상태에서 엄중한 현실을 직시하고 겸허해질 것 같네요. 감내할 마음의 준비를 해야하니까요. 내 자존심을 위해 까짓거 일본 이긴다며 큰소리나 치는 경박한 행동은 지양할 것 같아요.  지금까지 보인 정부의 반응이 꼭 이거였어요.  이제 어려움이 닥칠 때마다 정부는 맨날 일본탓만 하겠죠. 문빠들도 맨날 일본탓만 하겠죠. 이게 자존심 있는 거예요? 고통분담이라는 미명아래 취약계층을 쥐어짜겠죠. 이미 하고 있는 일. 위안부이슈가 거론될 때마다 더러운 한국가부장제는 논의된 적이 없었던 것처럼 이제 모든 고통의 원흉은 일본이 되겠네요. 한심하다.. 

자존심이 뭔지도 모르는 바보들이 얼마나 많은지. 하나 지적합시다. 한국의 여성주의자들이 이룬 쾌거 중 하나가 국가로부터 미군위안부를 관리한 부당함을 법원판결로 받아내고 배상까지 받은 거였어요. . 그런데 미군위안부 한 명당 최고배상금이 700만원이었습니다. 본국이 배상하는 일에는 말도 안 되는 겨우 700만원 판결하면서 남의 나라 돈 긁어오는 일에는 일인당 거의 1억이라는 판결을 내렸네요. 이런 극명한 차이도 너무너무 찌질해.. 

"Somewhere unwritten poems wait, like lonely lakes not seen by any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