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남는 장사의 비결

 생초면의 생산자와 광의의 거래를 하고자 합니다.

 이때 그 생산자로부터 최소한, 본전이상의 리워드를 보장받을수 있는가를 '신용(credit)' 이라 두면,
 소비자는 도대체 어떠한 근거를 통해 그 생산자와 거래의 신용을 예량할수 있을까요?



 바로, 그 생산자의 대외적 거래실적입니다. 저 대외적 거래실적을 세글자로 '신용도(credibility)' 라고도 하죠.



 그러나 안타깝게도 신용도가 높은 생산자일수록 생산자 자신의 의사보다는 소비자의 그것에 비중을 둘수밖에 없기에
 이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거래도덕이라든지, 거래윤리라든지 하는 소위,

 '공정거래의 원리원칙' 을 신용도 높은 생산자가 '알아서' 제시하게 됩니다.
 (모든 원리원칙은 제 의사의 비중이 덜해져가는 쪽이 '먼저' 내세우기 마련입니다.)

 만약 공정거래의 원리원칙을 소비자가 '뒤늦게' 제시하게 된다면 그것은, 소비자께서 거래하신 생산자의 신용도가 낮기 때문입니다.
 영리한 소비자는 생산자가 '알아서' 공정거래의 원리원칙을 제시하게 판을 짭니다.

 거래의 이익은 제 의사의 비중을 얼마나 '은밀하게' 점유하는가에 달려있습니다. 



 남는 장사의 비결은 변하지 않습니다.

     첫째, 자신이 그 거래의 생산자인지 소비자인지 판단할것
     둘째, 자신이 생산자라면 소비자로 하여금 '뒤늦게' 공정거래의 원리원칙을 제시하게 판을 짜거나
     셋째, 자신이 소비자라면 생산자로 하여금 '알아서' 공정거래의 원리원칙을 제시하게 판을 짜거나.

 

 2. 왜 줘도 먹지를 못하니 ?

 민주주의 정치에서 '공정투표의 원리원칙' 은 대의권자(Representatives) 들만이 제시할수 있습니다. 그말인즉슨,
 민주주의 정치에서 '공정투표의 원리원칙' 은 입법 생산자들인 대의권자들이 '알아서' 제시할 수밖에 없는것이 민주주의 정치구조입니다.
 (프랑스 혁명 만세!)

 만약 투표권자들이 '공정투표의 원리원칙' 을 '뒤늦게' 어필하는 정치데모가 펼쳐진다면 그것은 그만큼,
 투표권자들께서 거래하신 대의권자들의 신용도가 낮기 때문입니다. 또한,

 대의권자 의사의 비중이 더해져가고 있으며
 투표권자 의사의 비중이 덜해져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민주주의 정치에서 대의권자 캔디데이트들은 '알아서' 공약을 내세웁니다. 투표권자들 입장에서 이미 반은 먹고들어간 판이죠.
 근데 투표권자가 빠돌이/빠순이라면, 지가 내세운 공약을 저버리는 신용 9등급의 대의권자마저도 감싸주고 빨아줍니다.

 적어도 '빠' 는 거래의 기본기부터 갖출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의 어머니들께서 재래시장 상인분들과 거래하는 모습을 보고배울 필요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