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의 쓰임새에는 다양함이 있다. 그래서 용어의 정의가 대화의 전제인 경우가 있다. 특히 나라와 종족과 문화가 다를 때에는 더욱 그러하다.

*한일간에,  "개인청구권"이라는 단어가 사용되는 맥락은 세 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1. 체불 임금, 퇴직금등에 대한 보상
2. [징용중에 발생한] 감금, 학대, 폭행, 강간등에 대한 배상
3. 징용 그 자체에 대한 배상

일본 정부가 일관되게 인정해 왔다는 개인청구권은 1.과 2.이다. 3.은 아니다. 그중에서도 특히 1.은 한일청구권협정 및 후속 국내법으로 통합 변제가 완료되었다는 것이다.

3.의 배상은 을사보호조약 및 한일한방조약이 불법 행위이고, 따라서 태평양전쟁중 조선인들을, 일본인과 마찬가지로, "국민 동원령"에 의거 징용한 행위가 불법이라는 전제하에 성립하는 것이다.

본회원이 아는 바로는, 일본 정부가 위 조약들의 불법성을 인정한 적이 없다. 바꾸어 말하자면 남한 정부가 그 불법성을 일본으로부터 인정받은 적이 없다.  국제 사회에서도 불법이라고 인정하지 않는다. (물론, 역으로 일본 또한 남한 정부로부터 합법성을 인정받은 적이 없다.)

오로지 남한 정부와 남한 일부 인민들과 일본 일부 지식인들만 "그것은 불법"이라고 주장한다. 남한 정부와 남한 일부 인민들만 "대한민국의 영토는 한반도와 그 부속 도서이다."라고 주장함을 연상시킨다.

대우조선해양을 현대중공업이 산업은행으로부터 샀다. 합병은 하지 않고, 자회사로 거느리는 모양이다. 대우조선해양 근로자들이 "그것은 불법"이라고 주장할 수는 있을 게다. 그런다고 뭐가 달라지지는 않을 게다. 이씨조선의 국주(國主)는 누구였나? 인민이었나? 식민지 조선의 국주(國主)는 누구였나? 인민이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