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들은 일반적으로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히데요시가 전국 시대를 종식시키고 일본을 통일한 후 "칼 사냥"을 실시하였다. 에도 시대 도쿠가와 막부 또한 "칼 사냥"을 통하여 농민들의 총칼과 무사들의 총을 수거한 후,  사무라이에게만 대검 및 소검의 패용을 허락한다. 평민들을 무장 해제시키고, 사무라이들에게는 칼로 만족하라고 요구한 셈이다. 

그 댓가로 사무라이에게, 사무라이에게 무례하게 구는 평민이라면 한 자리에서 '일곱 명'까지는 목을 베어도 괜찮다는 허락을 해준다. 그럼으로써 사-농-공-상의 신분제를 고착화시킨다.

일본인들이 혼네(本音)와 다데마에(面前)를 가지고 있다는 말을 많이 들어 보았을 것이다. 평민이 사무라이에게 무례하게 굴거나 심지어 거짓말을 하다가 들키면 목이 잘린다. 목은 누구나 한 개밖에 안 가지고 있으므로, 아예 맛이 간 놈이 아니라면 감히 그런 짓을 저지르기 어렵다. 혼네를 내보일 수 없는 구조이다. 

조선인들은 밥 먹을 때 개가 개밥 먹듯이 매우 천한 자세를 일상적으로 취하나, 일본인들은 허리와 목을 꼿꼿하게 세운 채 밥그릇이나 국그릇을 손에 들고서 먹는다. 언제 목에 칼이 들어올지 알 수 없으므로 앞을 경계하면서 밥을 먹는 사무라이의 전통 탓이다. 이들이라 해서 개밥 먹듯이 편하게 먹고 싶지 않겠는가. 그러나 그런 혼네를 내보일 수 없는 구조라는 것이다.

남한인이 일본에 가면 밥을 먹을 텐데, 식당마다 문앞에 음식 모형을 진열해 둔 것을 보게 된다. 주문하면 그 모형과 '정말로' 똑같이 나온다. 새우가 두 마리이면 두 마리, 홍합이 세 개면 세 개, 쓰마가 세 개면 세 개....  이게 갯수만 같은 게 아니라, 크기와 모양까지 같다. (더 낫게 나오는 경우라면 간혹 있을 수도 있다.) 만일 못한 음식이 나왔다고 사장에게 말하면, 사과하고 바꿔주거나 음식값을 깎아준다. 아니 먼저 사장이 음식 재료가 부족하여 제대로 만들 수 없다고 고지할 것이다. 이들이라 하여 양두구육(羊頭狗肉)으로 원가 절감 안 하고 싶겠는가. 그러나 그런 혼네을 내보일 수 없는 구조이다, 목이 잘릴까 두려우므로.

일본회사에서 12N이라고 팔았는데, 나중에 12N이 아니라는 사실이 발각났다? 사장 이하 여러 명이 할복 자결해야 할 수도 있다. 조치훈이만 "목숨을 걸고 바둑 둔" 게 아니다. "목숨을 건다." 일본에서는 흔한 요구이다.

조선인들의 잣대를 가지고 일본인들을 재면 답이 안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