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들을 그 침습(侵襲, invasion)의 정도에 따라 나눌 수 있다.
1. 논객(論客)
2. 관객(觀客) 
3. 묵객(墨客) 
4. 세객(說客) 
5. 검객(劍客)
6. 도객(刀客) 
7. 자객(刺客)

1. 논객: 기초의학, 예방의학, 산업의학, 보건학

2. 관객: 영상의학과, 병리과

3. 묵객: 진단서, 처방전, 의뢰서 쓰는 내과, 소아과, 피부과, 방사선종양의학과, 재활의학과, 가정의학과등

4. 세객: 정신과

5. 검객: 외과들중의 한 과

6. 도객: 나머지 모든 외과

7. 자객: 마취과 (청부에 따라 죽이고 살림)

위로 갈수록 비침습적이고, 아래로 갈수록 침습적이다. 침습적이라는 말은 곧 위험하다는 말이고, 위험한 일을 할수록 자기 몸뚱이 하나가 재산인, 소위 "프로"의 세계로 빠져 들어간다.

논객들은 종종 사회주의적 이상/몽상/망상에 젖어들지만, 도객이나 자객쯤 되면 철저한 각개약진에 솔리타리 노 프렌드의 플레이가 필요하며, 당하는 위험에 따른 위험 수당을 요구하게 된다. 그래서 자객들중에는 프리 랜서(lancer가 원래 "창잡이"라는 뜻이다.)도 많이 있다. 일종의 해결사이다. high risk high return이므로, 칼 휘두르고 독 푼 만큼 버는 거지, 무슨 "능력에 따라 일하고, 필요에 따라 나눈다"는 공산주의 이념이란 가당치도 않은 것이다. 게다가 이들은 복면도 한다. 연예인들처럼 얼굴로 먹고 사는 게 아니다.

환자 입장에서 보자고 하여도, 온 우주에 하나밖에 없는 자기 몸뚱아리가 "도마 위의 고기" 신세가 되는 절박한 상황이니, 이곳 이적에(hic et nunc) 공산주의 이념에 투철한 고양이 손을 원하겠는가, 아니면 부르조아지 근성에 쩐 신(神)의 손을 원하겠는가? 물론 고를 수 있다는 전제하에. 그러니 김용익 따위가 감히 나서서 설칠 자리가 아닌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외과 의사가 철저한 문빠이다? 가능한 설명은 물론 있다. 이 곳 회원들이라면 다들 짐작할 터이므로, 설명을 생략한다.

"인간의 의식이 존재를 규정함이 아니요, 그 존재가 의식을 규정한다." (맑스)
맑스의 통찰을 가볍게 밟아 주는 실로 대단함 아니겠는가. 대다나다!

2019-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