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지 맘에 들지 않는 공연을 했다는 이유로 밥줄을 자르고 감시·사찰해 공연장 섭외조차 어렵게 만들어 결국에는 모든 것을 포기하게 만드는 것이 블랙리스트다.” 앞서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0년 7월엔 김제동의 토크콘서트 동반자인 법륜스님 등이 만든 4대강 생명살림 불교연대가 주최한 생명평화 대화마당에 나와 ‘본인이 연출한 노무현 추모 콘서트에 김제동이 출연했다는 이유만으로 방송에서 다 하차하게 됐다’고

하지만 사실은
 2011년부터 SBS에서 ‘힐링캠프’를 5년, JTBC에서 ‘톡투유’를 2년간 진행했다.
2016년 예능 ‘미운 우리새끼’에도 어머니와 출연했다. 
감시와 사찰로 공연장을 못 구하기는커녕 2009년에 시작한 ‘김제동 토크콘서트 노브레이크’는
지난 4월까지 전국 각지의 크고 작은 공연장에서 총 309회나 공연을 했다. 
민간 영역만이 아니다. 2012년과 2014년에는 100만~300만 원씩을 받으며 지자체 강연까지 했다.


[출처: 중앙일보] [안혜리의 시선] 김제동씨, 그 정도면 뇌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