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행복한 나라` 순위에서 전 세계 156개국 중 54위를 기록했다. 1위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북유럽의 복지국가 핀란드였다. 

유엔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가 20일(현지시간) 공개한 `2019 세계행복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행복지수 10점 만점에 5.895점을 받아 54위에 올랐다. 

5.875점으로 57위를 기록한 작년 대비 3계단 상승했다. SDSN은 1인당 국내총생산과 사회적 지원, 기대 수명, 사회적 자유, 관용, 부정부패 정도 등을 측정해 행복지수를 산출했다. 

한국은 기대 수명(9위)과 1인당 국민소득(27위), 관용(40위) 부문에서는 상위권에 올랐으나 사회적 자유(144위), 부정부패(100위), 사회적 지원(91위) 등에선 좋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한국의 최근 5년간 순위 변동을 보면 47위(2015년) → 58위(2016년) → 56위(2017년) → 57위(2018년) → 54위(2019년) 등으로 대체로 50위권을 맴돌았다.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social freedom에 대한 설명

"What is social freedom?" 중 세번째 답변 (전문은 여기를 보기)

Social Freedom can be understood in contrast of individual freedom.
사회적 자유는 개인의 자유와 대비되어 이해될 수 있습니다.

Individual Freedoms are simple, you can do this, you can do that, you can speak etc. etc. etc.
개인의 자유는 간단합니다. 당신이 이렇게 또는 저렇게 할 수 있으며 이렇게 저렇게 말할 수 있는 것을 의미하니 말입니다.

Social Freedom on the other hand is the freedom from the aspect of society. That is to say, when your freedoms to do certain act is hindered or blocked or supported by other people or not.
반면에 사회적 자유(social freedom)는 사회적 측면(the aspect of society)에서의 자유입니다. 이 말의 의미는 특정 행위를 할 때의 당신의 자유들이 다른 사람들에 의해 방해받거나 차단되거나 또는 지지 받거나 그렇지 않다는 것입니다.


The best most common example of this social freedom is perhaps the statement that
이 사회적인 자유의 가장 일반적인 예는 아마도

“All the rights (Legal/Fundamental/Humanitarian etc.) are available to people subjected to such rights available to other people as well.”
"모든 권리 (법률 / 근본 / 인도주의 등)는 이용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진 다른 사람들에게도 유효합니다."

So, sure you can speak anything you like, but this is subjected to certain rights residing in other people as well, such as right to protection from defamation.
따라서, 당신은 당신이 좋아하는 것을 말할 수는 있지만, 예로, 명예훼손으로부터 보호받을 권리와 같이 다른 사람들에게도 존재하는 권리에 의하여 제한 당할 수 있습니다.

Sure you have right to move any place you like, but this is subjected to rights of privacy and private property of other people as well.
당연히, 당신은 당신이 좋아하는 곳으로 이동할 권리가 있지만, 이것은 다른 사람들의 프라이버시와 사유 재산의 권리 등 때문에 제한을 받을 수 있습니다.




결국 'social freedom'은 '다른 사람의 권리 때문에 내 권리를 행사 못할 수 있다'는 당연한 이야기인데 왜 한국 사회가 144워, 꼴찌 수준인지 모르겠음. 기자가 다른 용어를 사회적 자유라고 쓴 것일까? 기자가 언급한 통계를 찾으면 정확한 용어를 알 수 있을텐데 설마 용어까지 틀렸을려고? 귀차니즘이 동원되어 여기까지.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