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변압기가 전봇대에 설치되어 있습니다. 저는 오래 전에 딱 한 번 어떤 사람이 작업하는 것을 본 적이 있습니다. 전기가 통하는 상태에서는 작업할 수가 없으니, 전기를 차단해야 합니다. 그 사람은 길다란 장대로 조작을 했는데, 장대 끝의 어떤 부품이 아래로 내려오면서 전기가 차단되는 식이었던 것 같습니다. 작업이 끝나고, 이 부품이 다시 연결되면서 전기가 통하게 되면서 불똥이 튀는 것을 보았습니다. 아마도 이게 이번 고성 화재의 원인이라는 개폐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2. 이 개폐기에서 튄 불똥이 고성 화재를 일으켰다면, 한전이 화재의 책임을 지는 게 맞을 것 같습니다.


3. 어떤 사람들은 고성 화재의 원인으로 문재인정부의 탈원전정책과 한전의 이윤 감소를 지목하고 있습니다. 아래 길벗 님의 글을 보면, 유지 보수 예산이 얼마나 줄어들었는지 구체적인 금액도 표시되어 있습니다.


4. BUT, 비용 절감을 위해서 부품의 수명을 연장한 것과 유지 보수 예산이 줄어들었다고 해서 고성 화재의 원인이라고 말하기는 어려울 듯합니다. 이 점이 저와 길벗 님의 의견이 다른 부분입니다.

왜 그러냐 하면,

첫째로 개폐기는 전기가 통하는 순간 항상 불똥이 튀게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보수 예산 감소와는 아무 상관이 없습니다. 고성 화재에서 개폐기에서 불똥이 어떻게 화재로 이어지게 되었는지 조사를 해야 원인이 나오겠는데, 아직은 별 말이 없는 듯합니다.

둘째로 유지 보수 예산이 줄어든 것과 화재는 직접적으로 연관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좀 더 조사해 봐서, 개폐기 예산-특히 강원도 고성이 줄어들었다고 확인되면, 그 때는 유지 보수 예산과 화재의 상관관계를 인정할 수도 있겠습니다. 아직 이 부분은 확인이 안 되었고, 아무도 말을 않고 있습니다.

셋째로 문재인정부에 들어서서 원전 가동률이 낮아졌는데, 제가 얼핏 기억하기로는 정비 횟수가 늘어나고, 정비 시간이 길어져서 그랬던 걸로 기억합니다. 어느 자료에서 봤는지 불분명해서 근거를 대기는 어렵습니다만...... 탈원전이라고는 하지만, 원전을 당장 하나둘씩 문을 닫는 게 아니니까, 대충 짐작이 되실 겁니다.

넷째로 한전의 이익이 줄어들고 적자로 돌아선 것도 탈원전에 있다기보다는 유가 상승 등의 이유라고 기억합니다. 이것도 제가 읽은 자료를 들이대기는 어렵습니다만..... (제가 잘못 기억하는 것일 수도 있다는 점을 미리 말씀드립니다.)


추가)

https://www.yna.co.kr/view/AKR20190410042300003?input=1179m

한전은 "개폐기 진단과 관련된 점검수선 예산도 매년 증가추세에 있으며, 올해의 경우 전년대비 164% 상승했다"고 덧붙였다.

기사 중간에 표가 있는데요,

설비교체보강 예산은 대폭 줄어든 게 맞지만,

점검수선 예산은 동결되거나 늘어난 게 맞다고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