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노심판론이 지가 생각하기에 그 퍼센티지가 황당스럽게도 너무나 작아서
기뻤나봅니다.

그래서
자랑질을 하고 자빠졌던데요..

근데
"정권심판 vs 친노심판" 인것을 보니..

퍼센티지 높낮이 여하를 불문하고
심판받아야 할 양대축임에는 분명한가 봅네당.

막말로
"친박심판"은 없자나요.
 
어쩌면
어떤 아크로노빠는
"친박심판"이 없다는걸 자랑하고 싶었는지도 모를일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