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건하고 무능한 것은 서로 다르다. 무능하면 온건해 보이기도 하지만, 그러나 그 결은 그냥 봐도 구별된다.

황교안이 창원보궐을 접었다.

리더로서의 승부를 선도하여 책임지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로써 그는 선출직 리더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줬다. 임명직 리더라는 것이 되겠다. 그러나 총선과 대선은 임명하는 것이 아니라, 선출하는 것이다. 그것은 승부리더쉽이 좌우하는 것이다.


뭐, 한국당은 차기 총선이 힘들 것 같다.


이제라도 늦지 않았다. 황교안은 창원으로 나가야 한다. 승부카리스마를 시전해야 한다.

지면? 그냥 미련없이 접는 것이, 황교안으로서도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손해가 가장 적을 것이다.

이러든 저러든 황교안한테는 남는 장사다.

이기면?

황교안페이스가 되는 것이다.


안 나가면?

그냥 고사되는 것이다. 운동권정파는 없는 황무지에서도 승리를 만들어내는데, 무너저도 그냥 자동으로 넘겨주는 일은 전혀 없다.

그가 고사되는 term에 한국당은 무력해져버리는 것이다. 즉, 한국당 날샜다는 것이다.

여당의 좋은 밑천은 못난 야당이 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