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에서 주한미군 방위비 인상에 대한 설문조사를 했는데 미군이 철수하는 한이 있어도 방위비를 인상하지 말아야 한다는 여론이 압도적이었다.
제목은 10명 중 6명이라는데 그건 단순 방위비 인상반대(58.7%)이고, 주한미군 철수해도 반대한다는 사람이 10명 중 5명이 넘는다(52.0%).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5&aid=0002881298

 위 52%에는 미군 철수 및 적화통일을 원하는 1할과, 미군 철수 및 적화통일이 되더라도 자기가 잃을 것은 별로 없다는 상민(常民)(이라고 쓰고 "개돼지"라고 읽는다.)이 3할, 남한땅은 미국의 전략적 요충지이기때문에 남한이 아무리 지랄침과 괘장을 부려도 미군이 절대로 철수할 리가 없다고 믿는 1할이 뒤섞여 있을 것이다. 뒤의 1할은 모자라는 사람들이라고 본다. 전략과 군사 기술의 발전 변화 및 역사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기때문이다.

 남한은 공식적으로 자유민주주의 체제이다. 선거로 재인이같은 빨갱이도 통치자가 될 수 있다. 그렇다면 다음 선거에서 빨갱이 아닌 사람이 당선될 수도 당연히 있겠다. 재인이가 명박이 근혜 잡아들이듯이, 다음 대통령이 재인이 잡아들이고, 재인이가 해놓은 모든 대북 굴복 조치들을 되돌려 놓을 수도 있겠다. 일어날 수 없는 일인가? 그럴 리가...

 그런 상황은 절대로 막아야 할 것이다. (1) 다음 선거를 하지 않거나, (2) 선거 관리 위원회를 장악하여 부정 선거를 하거나의 둘 중의 하나로 가게 될 것이다. 재인이와 정은이 입장에서 준비는 두 가지 모두 해 놓아야 하겠지.

 트럼프재인이도 정은이도 근평이도 푸틴도 다 한 마음으로 원하므로,  미육군 전투부대는 철수할 것이다.  (아베 마음은 반반이다. 그러니 육자 회담이 만일 열린다면, 찬성 : 반대 스코어가 5.5 : 0.5) 그와 함께 외국 자본들도 철수를 시작할 것이다. 몸과 마음의 준비를 갖추어 두어야 할 것이다. 죤 롴의 개념으로는 "재산이란 신체의 연장"이므로 그것도 챙겨 두어야 하겠다.

 전투 부대만 철수할 뿐 행정 부대와 공군이 잔류하므로 미군 철수가 아니라고 강변하는 사람들이 있겠다. 여자적으로는 맞는 말이다, 실제로는 무의미한 말이지만.

 미군이 진짜 철수한 후, 남한의 파워 엘맅들이 어떻게 행동할지 참으로 흥미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