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깨어있는 시민이라는 말은 노무현이 원저작자이거나 아니면 친노진영에서 나온 소리일 것이다
그런데 이게 사회 정치적 의미를 지닌 말이 되고 특정 정치지향의 사람들에 대한 지칭어가 되었다.
아래 열불님과 미뉴에님의 토론에서 이 깨시에 대한 정의가 서로 달라서 토론이 헛도는것을 보면서 이걸 조금 토론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먼저 제가 생각하는 깨시는

1. 정치세력으로 보자면  통진당 지지자와 통민당중 친노에 가까운  지지자 진보신당 지지자라고 할 수 있겠다.
2. 사회 정치적인 이슈에 대한 태도를 보자면
 1. 노무현에 대한 향수와 추종이 대단하다.
 2. 이명박이 한 모든것에 대하여 일단 반대한다
 3. 이명박 정권의 통치에 대하여 실제 이상으로 과민하게 받아들이며 과장하여 선동하는데 동의한다
 4. 노무현때 비로소 언론 자유가 생겼다고 생각하고 노무현때가 태평성대로 살만했다고 생각한다.
 5. 노무현이 한 일은 다 뜻이 있어서 한 일이고 같은일이라도 이명박이 한 일은 나쁘다. fta나 강정마을 해군기지등
 6. 이중잣대를 가지고 있다. 내가하면 로맨스 남이하면 불륜
 7. 한나라당을 사단과 동급으로 생각하며 모든 우선순위가 한나라당 박멸이다
 8. 호남을 혐오하면서도 호남은 자신들을 지지해야 하며  호남을 대표하는 정치인은 썩었고 퇴출되어야 할 사람들이다.
 9. 영남의 친노 정치인에게 우선권이 주어져야하며 관대하다
 10. 군중심리와 선동에 잘 넘어간다

'대체로 위와 같은 사람들을 깨시라고 불러도 무리가 없을 듯 합니다
저들의 문제는
가.노무현 중심으로 지구가 돈다
나.이중잣대로서 한나라당을 이기기 위해서는 우리편의 반칙이나 부도덕은 정당하고 덮어줘야 미덕이다
다. 집권하여 노무현의 복수를 하고 한자리씩 차지하자 ( 자리차지하는 것은 주로 정치인이나 시민사회세력의 주동자들에게 해당)
라. 조국의 미래에 대하여 진지하고 깊은 생각이 없고 반엠비 반 한나라당이 정책이다.
마. 믿을수가 없다 .
바. 반성이나 자기성찰이 없다.
사. 특정 정치인이나 사람의 말 한마디나 행동 하나로 이지매와 매장시키는걸 즐겨한다
아. 자신의 견해를 절대시하고 다른 이야기를 하면 온갖 욕설은 기본이고 수단을 동원하여 그 사이트나 모임에서 축출해 버린다
자. 노무현을 지지하는 유명인들에 대한 열광적인 지지가 특징이며 그 사람들은 그걸 적절하게 자신의 상업성에 이용한다.
차. 정의감과 공평성이 떨어진다
카, 깨시의 상층부는 끼리끼리 해먹는 파당문화가 극성하다
타. 호남을 이용하면서도 멸시한다

대충 이정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