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제 The Hydrogen Economy 

        Jeremy Rifkin 2002


책의 전반부는 ‘석유’에 관한 얘기를 주로 다루고 있습니다. 정치, 경제 문화적인 측면에서 매우 상세히 다루고 있습니다. 석유가 발전에 기여한점도 있지만 폐해 또한 크다는것으로 요약되겠습니다.


책의 중반 넘어가면서 전기 에너지 얘기도 나옵니다 사용함에 있어서 친환경 등 장점도있지만 유통 저장등에 어려움이 있다고 결론 지어집니다.


후반에 가면서 비로서 수소가 등장합니다. 석유가 수소로 대체된다면 앞서 서술한 석유의 많은 문제점과 전기에너지의 아쉬운점들이 해결 가능하다는 얘기가 나옵니다.


제가 이책을 집어든 이유는 예전부터 간간히 나오던 수소산업이 요즘 들어 자주 언급되어 이제는 일반인들도 수소산업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조금은 알아야하지 않을까하는 생각 때문이었습니다.

어떤 사람은 수소가 마치 꿈의 에너지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어떤사람은 어차피 다른 에너지원, 즉 천연가스에서 추출하거나 전기분해 과정을 거쳐야하는데 미국등 다양한 에너지원이 가용한 국가라면 모를까 우리나라에서는 그 유용성이 제한적일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겠습니다.


수소의 생산, 저장과 유통, 그리고 활용의 3개의 단계에 있어서 활용단계 중 하나로 수소자동차의 경우는 현대자동차가 투자를 하고 있고 어느 정도 진전을 이루고 있는듯합니다.


수소 생산의 경우는 미국 같은 경우라면 천연가스, 풍력, 태양광 등 수소를 생산할 자원이 다양하며 수소산업이 발달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수소생산을 전기분해로 하려 한다면 전력 생산량을 늘려야 하는데 원전은 탈원전 정책을 번복하지 않는 한 아니겠고, 수소 생산을 위해 화력발전은 늘린다는건 말이 안되고 결국 재생에너지의 경제성을 빠르게 높이는 수 밖에 없을듯합니다. 물론  우리나라의 경우 여러가지로 쉽지 않은 일이지요


다른 방법으로는 천연가스에서 추출하는 방법이 있는데, 만약에 대북관계가 진전되고 가스파이프를 통해 러시아로부터 안정적으로 공급을 받는다면 뭔가 방법이 있을수도 있겠습니다만 너무나 높은 산을 넘어야만 가능한 일이겠지요.


어쨌거나 수소 산업의 제한적인 부분이나마 정부가 관심을 갖는다는것은, 의도가 어떻든 충분히 의미가 있고 앞길이 묘연한 대한민국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이 되기를 희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