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 1665년은 과학사에서 기념되는 해이다.

이 해에 영국에서는 두 가지 사건이 일어났는데, 평생 원수지간으로 지낸 두 사람이 각각 이루어냈다는 점이 흥미롭다.

그 첫번째 사건은 뉴톤의 운동 방정식 발명이다. 이 방정식을 도입하기 위하여 미적분이 발명되었고, 이 방정식의 결과  만유인력의 법칙이 탄생되는데, 이 방정식은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깊은 의미를 가지고 있다

F = ma

이 아름다운 수식은 뉴톤의 세 가지 운동 법칙을 함축적으로 보여 준다. (본회원은 오일러의 공식보다 이 방정식이 더 아름답다고 생각한다, 물론 많은 사람들이 동의하지 않겠지만.)

제1법칙: m ≠ 0일 때, F = 0이면 a = 0이다.
제2법칙: F ∝ a, F ∝ m
제3법칙: F = - F' (질량-에너지 보존 법칙으로 이어진다.)

이 운동 방정식은, 고타마 붇다의 연기론과 실상론만큼이나, 삼라만상에는 인과 법칙이 있으며, 제법의 실상은 늘지도 줄지도 않음을 여실히 보여준다. 그 결과 지구인들은 내삽법을 통하여 과거를 이해하고 외삽법을 통하여 미래를 예측할 수 있게 되었다.

두번째 사건은 로버트 훜이 현미경을 이용하여 세포를 발견하고,명명한 것이다. 그가 발견한 것은 물론 살아 있는 세포가 아니라 코르크 마개의 죽은 세포였고, 그것도 껍질뿐이었지만, 여하튼 코르크가 세포라는 기본 단위로 환원될 수 있다는 사실은 중대한 발견이었고, 이 지점이 서양 고대 의학과 서양 현대 의학의 분수령이었다. 자연발생설의 부정 및 세균도 세포이며 세균에 의하여 아주 많은 병들이 발생한다는 발견은 이 관찰의 필연적 귀결이다.

병리학(pathology)이라는 학문이 있는데, 이 학문에는 몇 개의 층위가 있다.

제5층 음영 병리학(shadow pathology): 진단방사선과(=영상의학과)의 영역
제4층 거시병리학(macropathology): 내과, 외과의 영역
제3층 조직병리학(histopathology): 해부병리과의 영역
제2층 세포병리학(cytopathology): 해부병리과 및 임상병리과(=진단검사의학과)의 영역
제1층 분자병리학(molecular pathology): 임상병리과(=진단검사의학과)의 영역

이 다섯 층위중 황금 기준이 바로 세번째 층인 조직병리학인데, 훜은 바로 그 코르크 조직(tissue)을 본 셈이다.  (그냥 "병리학"하면 바로 조직병리학을 의미한다.)

훜 이전에도 거시병리학은 있었다. 히포크라테스나 갈레노스의 시대, 화타나 편작의 시대에도 눈으로 사람 몸, 벌거벗은 몸을 관찰함은 가능하였으므로. (지금도 피부과, 안과 및 이비인후과는 거시병리학에 특화된 과이다.) 그때는 그러나 거기까지만이었다.

서양 고대 의학은 더 이상 의학으로서의 가치가 없다. 역사학의 대상일 뿐이다. 이 구시대의 유물은 서양 현대 의학으로 진화 혹은 대체되었다. (그러므로, 의학 = 현대 의학 = 서양 현대 의학)

그러나 아크로 회원들중 이 글의 제목이외에 "동양 현대 의학"이라는 단어 들어본 적 있는 사람 있는가? 평생에 단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을 것이며, 금시에 초문일 것이다. 왜냐? 그런 것은 존재하지 않기때문에.


콩트는 그의 「실증 철학 강의」에서 인류의 지성이 세 단계로 진화한다고 주장하였다. 모든 것의 배후에 하나의 초월적인 존재가 있다는 "신학의 단계", 모든 것이 몇 몇 요소로 환원될 수 있다는 "형이상학의 단계", 목적과 근원에 대하여 묻기보다는 법칙과 원리, 그리고 사물 사이의 관계에 대하여 묻는 "실증 학문의 단계"가 그것들이다.

서양 현대 의학은 실증 학문의 단계에 접어 들었다. 그러나 동양 고대 의학(남한에서 "한의학", 북한에서 "동의학"이라고 불리는 그것 말이다.)이 실증 학문의 단계로 진화할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 오운육기(五運六氣)와 십이정경과 기경팔맥대신 그들이 세포와 세균과 바이러스와 DNA를 선택할 리가 없지 않은가? 그리하면 더 이상 사기(詐欺)를 못 칠 테니까.

누구에게나 밥이란 소중한 것이다. 특히 "밥파(밥派)"에게는 더더욱.

남북한 인민들의 공통점이 보인다. 바로 미개(未開)하기 그지 없다는 점. 혹은 관대(寬大)하기 그지 없다는 점.

(※ 오일러의 공식: e^iπ + 1= 0, 혹은 e^iτ = 1
오운: 오행(목화토금수)이 상생 상극하는 운행
육기: 천지간의 여섯 가지 기운. 곧, 음양풍우회명(陰陽風雨晦明), 혹은 풍한습조서화(風寒濕燥暑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