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인 감정을 술회하자면 문재인 웃고 있으면 그 주둥이에 "쌩"고등어 세마리를 처넣고 싶다. 이미지 정치만 하는 쓰레기 대통령의 모습을 지켜보자니 짜증이 난다.

예로, 민주노총에 '노동자도 양보를 해야 한다'라고 일갈하고는 노사정 타엽에 대하여는 묵묵부답. 이미지만 챙겨가겠다는게 문재인의 속샘이다. 이런 쓰레기 대통령을 앞으로 3년을 더 봐야 한다니 끔찍하다. 멍청한 박근혜는 멍청한 짓하는 박근혜를 보고 희롱하는 재미라도 있었자.


문재인 지지율이 50%가 허물어졌다. 쓰레기 여론조사 기관이라고 생각하는 리얼미터의 여론조사 결과이다.


몇 번 언급했지만 지지율이 그 정치인의 정치력을 나타내는 바로메타라고는 생각치 않는다. 그리고 개돼지들이 지지하는 개돼지만도 못한 대통령 지지율에 무슨 의미를 부여할까? 문재인의 지지율에 대하여는 관심이 없다. 이미 말했지만 그는 대한민국 역사 상 가장 최악의 대통령을 예약해 놓았으니까. 오죽하면 내가 문재인을 문국쌍(국가 쌍놈)이라고 불렀을까?


이번 리얼메터의 지지율 발표 일주 전에 갤럽과 리얼메터의 지지율이 발표되었었다.

갤럽의 문재인 지지율은 57%, 리얼미터의 문재인 지지율은 50%

리얼미터는 쓰레기 여론조사 기관이라는 생각에 그들의 여론조사 발표를 전혀 믿지 않고 '갤럽의 57% 지지율이 신뢰성이 있다'라고 생각했다. 뭐 문재인에게 80%의 지지율이나 30%의 지지율은 개발의 편자 꼴이지만.


갤럽과 리얼미터의 7% 여론조사 차이에 대한 분석을 읽어보니 나름 타당한 분석이었다. 결과만 이야기하자면 노문빠들의 파쇼적 행위가 여론조사조차 왜곡하고 있다는 것이다. 에휴~ 노문빠.... 이 역사 앞의 죄인들을 언제나 소탕할까나?


그 중 내 관심을 끄는 것은 문재인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는 와중에도 중상류층 지지율은 올라가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주 여론조사에서는 15%가 올라갔다는 것이다.


무엇이 연상되지 않는가?



바로 IMF 사태가 닥치자 중상류층이 '이대로!'를 외쳤던 그 장면이 연상된다. 그만큼 한국경제는 위기상황이다. 내년 2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이 될 것이다.


두가지 첨언,

예상되는 경제위기가 잘못된 예상이길 바라는 마음과
경제위기가 와도 꿋꿋하게 살기를 바란다. 파고의 높이가 이미 IMF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니 견딜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그리고 나쁜 대통령들을 뽑아놓고도 맨날 반복하는 한반도 남한에 서식하는 개돼지들에게 그래도 주님의 축복이 있기를, 빈다. 도축 당하지 말고 부여된 수명대로 살라는 이야기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