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의 흰 수탉

 

//황인채


피 : http://inchawhang0.wixsite.com/home


늘 가는 공원에 갑자기 나타난

흰 수탉 한 마리

새벽마다 일어나 홰를 치며 울어댄다.

 

주인 없는 가엽은 신세인 이 닭에게

나는 하루에 두어 번 공원에 가서

모이와 물을 챙겨주는 버릇이 생겼다.

내가 가면 닭은 반갑게 쫓아와서

모이를 달라고 보챈다.

닭은 이제 공원 산비탈을

제 집 삼아서 살아가고 있다.

 

나는 제법 심각하게

부처님께 공양을 올리거나

하느님의 천사에게 대접이라도 하는

마음으로 모이 주기를 즐기고 있다.

 

새벽이면 일찍 일어나서 홰를 치며

수 없이 울어대는 순박한 흰 수탉,

너는 우리 시대와 우리에게

무슨 깨달음이나 계시를 전하고자

그렇게 목을 뽑으며 힘들게 외치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