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떡밥이려나?

장제스 때문에 조선이 독립을 했다는 것은 몇 번 거론을 했고 카이로 회담에서 처칠은 한국의 독립을 반대했다고 한다. 그리고 민족자결주의를 존중했던 장제스는 만주 등에 대한 확답을 하지 않는 처칠에 대하여 이렇게 혹평을 하고 있다.


‘놈(처칠)은 전형적인 영국식 앵글로 색슨 인이다. 사상이나 정신적 기백, 인격에 이르기까지 루스벨트와는 동렬에 놓고 논할 수 없는 인간이다. 속이 좁고(狹隘), 교활(浮猾)하며, 이기적이고(自私), 완고(頑固)하다는 여덟 개의 한자로 딱 떨어지게 표현할 수 있는 사람이다.’(11월 25일)



여기에서 주목할 것은 장제스가 민족자결권을 중히 여겼고, 동양 민족의 상황에 맞게 전후 처리를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는 점이다. 카이로 회담이 있기 전까지 미국과 영국은 조선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진 흔적이 없다. 그러한 미국과 영국이 동양의 문제에 관해서는 장제스의 의견을 듣고, 장제스의 주장을 수용하게 한 것은 장제스의 공(功)이다. 이 회의에서 조선 독립을 의제로 집어넣어 조선의 완전 독립을 주장해 그 틀을 마련한 이는 장제스였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카이로 선언문(三國公報)을 이끌어 낸 경과에 대해서는 기록을 보충할 필요가 있겠다. 성명 문안에 대해 토의하고 있을 때 영국은 조선 독립 문제를 성명문에 넣어서는 안 된다며 완고히 주장했다. 동북(만주)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이 만주를 포기해야 한다고 했지만, (영국은) 만주를 중국에 반환하는 문제에 한해서는 한사코 말하려 하지 않으려 했다. 우리 대표가 미국의 협조를 얻은 덕분에 이런 내용이 선언문에 들어갈 수 있었다.’(11월 30일)

카이로 선언은 그 후 국제공약으로 이행됐다. 1945년 7월 26일자로 발표한 ‘포츠담 선언’ 제8항에서 ‘카이로 선언의 조항은 그대로 이행된다’고 명기한 것이다. 덕분에 한국은 독립할 수 있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