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끼리는 현존 육상동물중 가장 거대한 신체를 자랑한다. 아프리카 코끼리는 7.5톤, 인도 코끼리조차 5톤의 체중을 가지고 있으니, 지구인들 대략 100명분의 체중이다.

코끼리의 세포가 지구인들의 세포보다 100배 클 리는 만무하므로, 그 세포의 갯수 또한 지구인들보다 훨씬, 아마도 100배, 많을 게 자명하다.

세포 분열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돌연변이가 일어나는데, 그중 암세포로의 돌연변이도 일어날 터이며, 암세포는 단 한 개의 세포일지라도 암으로 자라 개체를 사망에 이르게 할 잠재력을 갖고 있다. 확률적으로 코끼리가 지구인들보다 100배 더 자주 암에 걸린다면 어떻게 그 몸집이 되도록 살아 있을지, 어떻게 80년의 수명을 유지할 수 있는지가  오래된 수수께끼였다.

지구인들을 포함한 대부분의 동물들이 p53 유전자를 가지고 있다. 이 유전자는 세포 분열중 돌연변이가 일어난 세포에 작용하여 그 돌연변이를 수선하거나, 혹은 세포사(apoptosis)를 일으키는 단백질을 만들어 낸다.

지구인들이 한 벌의 p53 유전자를 갖고 있음에 비하여 코끼리는 스무 벌의 p53 유전자를 갖고 있다.

그뿐만이 아니다. 지구인들은 세포사이의 신호를 중개하는 LIF 유전자를 한 벌 가지고 있는데, 코끼리는 열 벌의 LIF 유전자를 가지고 있다. 다만 코끼리의 LIF 유전자는 유사유전자(pseudogene)로 바뀌어 더이상 역할을 하지 않을 뿐...

여기서 약 8000만 년전 장비목의 놀라운 돌연변이가 일어나는데, LIF 유전자중 한 벌이 LIF6 유전자로 진화하고, 이 유전자가 p53 유전자의 신호를 받아 활성화되게 되었다.

최근 「Cell Reports」에 실린 논문이 밝혀낸 LIF6 유전자의 기능은 무엇인가? 

세포 분열중 돌연변이가 일어난 세포의 운명은 본시 (1) 그대로 간다, (2) 수리된다, (3) 죽는다의 세 가지중 하나이었다. LIF6의 기능은 이중 (1)과 (2)의 가능성을 차단함이다. 돌연변이가 일어난 세포의 미토콘드리아 벽에 구멍을 뚫고, 그 결과 미토콘드리아 내부의 효소들이 흘러나오면 그 세포는 사망한다.

돌연변이가 일어난 세포에게 조금치의 자비와 관대함도 보이지 않고 그냥 엄벌하여 즉결 처분을 내림이 바로 LIF6의 기능이며, 이것이 코끼리 7.5톤의 비밀이라는 것이다.

제국의 통치법과 왕국의 통치법은 같지 아니하다.

왕국이란 단일 요소로 이루어진 국가이다. 가령 "동물의 왕국" 프로그램에 식물이나 미생물은 등장하지 않는다. 반면 제국이란 왕국들의 집합으로서, 그 안에 다양한 요소들을 품고 있다.

왕국의 왕에게 백성이란 자기 자식이거나 자기 친척이거나 어떻게든 자기 무엇으로 여겨질 터이므로, 채찍과 당근중 당근을 자주 나누어줄 수 있다. 똑같은 잘못이더라도 내 새끼라면 좀 더 너그럽게, 좀 더 이해심 있게 대할 수 있다.

그러나 제국이라면 그런 식으로 할 수 없다. 제국이 성립하려면 필연적으로 그 중심이 되는 종족이 있고, 거기 협조하는 종족이 있고, 반항하다 복속 혹은 진멸되는 종족이 있게 마련이다. 그 과정에서는 그러하지만 일단 제국이 서면 그 제국을 오래 유지하기 위해서는, 로마 제국의 시민법이 만민법으로 발전하듯이, 만민을 평등하게 대접하지 아니할 도리가 없다.

그런데 평등하게 당근을 나누어 준다? 이것은 비용이 매우 많이 드는 일이다. 그 대신 평등하게 채찍질을 한다? 이것은 보다 손쉽게 할 수 있는 일이다. 

그런즉 미국같은 거대 제국에서 "경찰이 제일 무섭다"는 말이 결코 허언이 아니니, 미국 경찰은 조금이라도 범법을 하거나, 특히 공권력에 반항한다 싶으면 국물도 없이 즉각 처분에 나선다는 것이다.

코끼리의 LIF6 유전자는 제국의 통치법을 닮았다. 그러니 "泰山不辭土壤 故 能成其大, 河海不擇細流 故 能就其深."이라는 이사의 말은 그 말대로 사실이로되, 그렇다고 해서 "좋은 게 좋은 거"라는 식의 온정주의, 타협주의, 적당주의가 제국에서 통할 이치는 없는 셈이다.

미국은 지금 이 별을 다스리는 초거대 제국이다. 미국의 통치법과 정은이의 괘장의 대결. 귀추가 주목된다. 덧붙여 남한의 너그러운, 그러나 남보기에는 알량할, 동포주의가 그 사이에 끼어들 여지는 없을 것이다.

(※ 괘장: 처음에는 그럴듯하다가 갑자기 딴전을 부리는 일. 꼬장×)

("태산은 흙덩이라도 마다하지 아니하는 고로 능히 그 큼을 이룰 수 있고,
하해는 가는 줄기라도 가리지 아니하는 고로 능히 그 깊음을 이룰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