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웃기는 것 중 하나가 미국에 처음으로 며칠 여행 다녀오면서 미국을 다 아는 것처럼 장광설을 퍼트리는 인간이야.

물론, 나도 미국에 체류기간 전부 합치면 1년이 채 안되니까 '다인종 다민족 국가'인 미국을 0.1%도 이해 못하고 있다고 보는게 정확하겠지. 아니, 내가 평생을 산 한국도 이해를 못하고 있는데 무슨 미국을 이해해?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 개돼지들과 한국 개돼지들의 차이점에 대하여 확정적으로 이야기할 수 있는 사건이 있고 그런 나름의 '확신'은 한국 사회에 대한 뉴스, 미국 사회에 대한 뉴스를 꾸준히 접하다 보면 느껴.


뭐, 미국이라고 개돼지 없겠어? 인구 비율로 따져도 개체수로 다섯배는 많겠지. 그러니 거기도 양아치 같은 개돼지, 조폭같은 개돼지 등등.... 개돼지들이 많을거야. 인간 사는 사회가 비슷비슷하지 않겠어?


그런데 미국 개돼지들은 누군가가 부정한 방법으로 이득을 취하면 그걸 따라하지 않는거 같아. 그러니까 다른 개돼지 밥 위에 계란 후라이가 부당하게 얹혀졌다고 그걸 '나는 왜?'라고 하지 않는다는거지. 다른 미국 개돼지들은 그게 옳은 방법이건 틀린 방법이건 자신만의 방법으로 자신의 밥 위에 계란 후라이가 얹혀지도록 노력하는거 같아.

그러나 한국 개돼지들은 다른 한국 개돼지 밥 위에 계란 후라이가 얹혀지면 '왜 나는 안줘?'라고 성토한다는 말이지. 그 계란 후라이가 정당한 방법에 의하여 밥 위에 얹혀진건 안중에도 없고.


한마디로 미국 개돼지들은 개돼지 노릇을 하더라도 자기 기준이 있어. 그런데 한국 개돼지들은 개돼지 노릇을 하면서 꼭 상대성을 따진단 말이지.


저 비유? 미국의 시민단체들과 국내의 시민단체들의 사례들을 접하면서 한 것이야.



그리고 이 말 어때?


"부모 잘 만난 것도 실력"


뭐, 정유라가 이야기해서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고 한국 고위층들이 너무 드러워서 뭐라 이야기하기 그렇지만 우리는 저 명체를 인정해야해. 부모 실력이 좋은 것이 자식 실력...... 부차적인 문제는 그 부모가 실력을 정당하게 쌓았느냐 여부를 판가름하는 것이지.


미국에는 '부모 잘 만난 것도 실력'이라는 명제를, 물론 개개인들이 불만을 가질지는 모르겠지만, 이 명제를 인정하는 것 같아. 그런데 한국은?



"부모 잘 만난 것도 실력"


우리가 이 명제를 인정하고 부모 실력이 정당한 방법으로 쌓은건지 검증하는 투명한 사회가 되야 하고 부모 못만난 아이들에게 그 능력에 따라 기회를 보장해주는 것이 맞지.


그런데 한국의 개돼지들? '부모 잘 만난 것도 실력'이라는 명제를 인정할 날이 올까?

지식화 사회에서 부모의 IQ/EQ가 자식의 IQ/EQ에 영향을 끼치는 것은 당연한데 말이지. 애들 말하는거 보면 '막돼먹은 집안의 자식'인지 '아이들 교육 제대로 시킨 집안의 자식'인지 금방 티난다니까? 어쩔 수 없어.



자, 여기서 소고기 사건 하나를 이야기해줄께.


소비자 운동이 어떻게 생겼는냐 하면 미국 닉슨 시절에 소고기값 파동이 일어났고 그래서 그에 격분한 미국의 두 주부가 그에 항의하면서 그 항의가 여론을 불러 일으켰고 결국 닉슨이 '사과성명서'에 사인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사건에서부터 시작되었지.


우리나라?

ㅋㅋㅋ

1990년 백화점 소고기 사기 세일 사건이 있었어. 백화점 식품 코너에서 수입고기를 한우로 속여 판거지. 근데 그 이후 백화점들의 소고기 매출은 더 올랐어. 왜? 수입고기인들 도축 출처가 분명하다는 이유 때문이지.


이게 맞다고 생각해? 물론, 당시 소고기들 중 불량도축이 많아 일반 정육점에서는 병든 소들 등 불법으로 불량 소고기들이 유통되었으니 그 심리가 전혀 이해 안가는건 아닌데, 그래서 버젓이 사기를 치는 백화점 소고기를 사러 달려가는게 말이 되느냐 말이지?


바로 노예 근성이 가득한, 자존심들이 없는 개돼지들의 특성이지. 백화점이 버젓이 '너님, 쪼다 ㅋㅋㅋ'하고 있는데도 그깟 소고기 못먹으면 죽기라도 하는지 그 쪽으로 달려가니 말이지. 아주 주그마한 이득이라도 생기면 그깟 자존심인게 한국 개돼지들의 특성이지.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