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창기 아크로의 글들을 읽어보니 아크로는 세번의 큰 균열이 있었던 것 같다. 대립이 발생한 시간 순으로 나열하자면,

첫번째 균열은 '유시민을 둘러싼 균열'.
두번째 균열은 '호남차별 인식에 대한 논란'.
마지막 세번째 균열은 '노무현의 호남차별 정책에 대한 해석에 대한 논란'.


세 개의 균열의 공통점은 노빠와 닝구의 '호남차별에 대한 인식의 차이'.

그리고 그 인식의 차이에서 호남차별의 책임으로 분화되어 균열은 더욱 심해진다.
'영남정치인'이 책임, '영남인들'이 책임.


이 균열에 대하여 내가 누누히 언급했던 호남차별에 대한 사례 둘. 각종 사이트에서 댓글들을 유심히 보다보면 아직도 횡행하는 현상이다. 즉, 책임의 범위를 정치인에게 국한시키는 것이 잘못된 것이라는 야그.


"비호남인 누군가가 잘못하면 그 잘못한 사람이 다구리를 당하는 반면 호남인인 누군가가 잘못하면 다구리 당하는 것은 '호남'".

"홍어 등 호남 차별 발언이 누군가에게 제기되면 대다수는 침묵. 그런데 그 홍어라는 호남 차별 발언에 반발하여 통구이라는 발언을 누군가가 하면 그 때서야 다수의 네티즌들이 '지역감정을 유발하는 발언들은 자제하자'라고 이야기한다."


이 현상이 과연 정치인의 책임으로 국한될 것인가? 책임을 묻는다는 것은 너무 강한 발언이니까 표현을 달리하자면 '이런 호남차별이 만연하여도 방치되어 있는 차별한국에 사는 대한민국 사람들 모두 창피하게 여겨야 한다'.



아크로의 세번의 균열 중 핵심은 두번째 균열.

그런데 그 두번째 균열은 끝내 봉합되지 못했다.

노빠와 닝구 양자 진영에서 '호남차별은 있다'라는 것에는 합의를 했지만 노빠의 인식은 "'상당히 많은 일탈행위'이며 그 일탈행위는 결코 주류가 될 수 없는 성격이므로 자정능력으로 인해 사라질 수 있다"라는 것임에 반해 닝구들의 인식은 이 호남차별이 특히 호남인들의 삶을 바꾸고 나쁜 쪽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제도의 힘을 빌어서라도 시급히 척결해야 한다"는 것.


결국, 호남차별에 대한 노빠와 닝구 양 진영은 '현상이 있음은 인정하되, 그 현상에 대한 인식의 차이' 때문에 노빠들은 다수가 떠났고 닝구들은 아크로의 메저리티가 되었지만, 한 때는 같은 정치적 동지였을 노빠들의 이탈에 대하여 '앙금과 아쉬움'이 교차했으리라.


이런 간극이 아크로 후원금 모금이 지지부진한 이유라고 나는 생각한다.

아크로의 기호(사인)는 '공론의 장'.

그 아크로의 사인을 기표와 기의로 나누면 기표는 '노빠가 주축으로 만들어진 사이트', 기의는 '닝구가 메저리티가 된 사이트'.

그 공론의 장에서 결국 봉합되지 못한 균열이 간극은, 노빠에게는 '닝구가 메저리티가 된 사이트에 왜 내가 후원금을 내?'라는 인식 그리고 닝구에게는 비록 메저리티기 되었지만 기의는 여전히 유효한 아크로에 '후원금을 내서 내가 노빠의 기의에 동의하란 말인가?'라는 인식이 교차되면서 후원금 모금이 지지부진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아크로는 사이트의 번영을 위하여 '종의 다양성 정책'을 지속적으로 유지해왔다. 아이러니한 것은 사이트의 번영은 '한 종만이 유일하게 존재하는 경우'라는 것이 여러 사이트들에서 증명이 되었으니 아크로의 '종의 다양성 정책'은 아크로의 쇠락을 내정하는 정책이었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그 쇠락은 노빠와 닝구의 끝내 봉합되지 못한 균열 때문에 가속화 되었다고 본다.


물론, 상식적으로는 나이들이 먹어가면서 소속된 조직 내에서 더 많은 책임을 지는 위치가 되었을 것이고 따라서 생업이 바쁘므로 한가하게 사이트에 글을 쓸 시간조차 없는 것이 주요 이유이겠지만.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