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님



                                                                            //황인채

 

무더운 밤 산보 길에

달님을 만났어라.

동그란 얼굴, 휘영청 빛나는 보름달님

산란한 내 마음을 사로잡네.

 

썩어가는 생선 토막

퀴퀴한 나의 마음

빛나는 달빛을 받아

갑자기

예쁜 유리구슬로 빛난다.

 

달님아,

그대는 어디에서

얼마나 오래토록

퀴퀴한 마음을 갈고 닦아

하늘에서 빛나는 둥근 모습이 되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