갱상돕니다. 어디서 안주로 판다는 홍어 삼합 포장해온 걸 먹었는데요,

홍어는 목포에서 받았다는데, 제가 호남에서 두세번 먹어본 것보다 오히려 더 잘 삭았더군요.
아주 냄새가 콧속에 속속들이 배어드는데...으윽

(도대체 홍어는 몇 접시나 먹어야 드디어 "맛있다" 라고 느낄 수 있는 건가요? 궁금합니다 ㅠ)

제가 호남에서 먹었던 건 외지인 감안한 '세미 홍어'였던 듯 ㅋㅋ
그래도 한번은 홍어가 뜨거운 국으로 나온 걸 먹어봤는데,
찬 홍어랑은 비교불가더군요. 홍어가 쏜다는 게 뭔 소린지 드뎌 알았습니다.
겨자를 한주걱 원샷한 느낌이더군요. 아흑 눈물 퐁퐁ㅠ

아무튼, 홍어 자체는 제대로 맞는데,
나머지가 어찌나 웃기던지 ㅋㅋㅋ
수육도 홍어랑 겹쳐 먹을 수가 없게 대충 막대형으로 뚝뚝 썰어놨고
묵은지는 그냥 벌건 김장김치 ㅋㅋ

거기다가, 홍어가 무슨 과매기도 아니고, 날김에 싸먹어요 ㅋㅋ
그나마 김만 싸면 또 몰라,
고추기름 + 된장 + 풋고추 + 생마늘 다 모아서 한입에 ㅋㅋㅋㅋ

이게 지금 홍어를 먹자는 건지
홍어로부터 도망치자는 몸부림인지 ㅋㅋㅋ


호남의 아저씨들이 이 소식을 들으면 아주 기함을 하시겠군~ 싶어서
여기다 고자질하고 갑니다. 이만 뿅~ ㅋㅋㅋㅋ

 

 

 

(자게에 썼다가 공지를 보고 여기로 이사왔는데,

어째 여기는 분위기가........ㅋㅋ 이건 자게가 더 어울리는 듯한 ㅋㅋ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