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남자들은 자위(마스터베이션)를 합니다. 뭘 보면서 자위를 하는지, 어떤 식으로 자위를 하는지, 얼마나 자위를 하는지는 다 다르죠. 이런 개인적인 성생활 정보를 남에게 공개하는 것은 많이 부끄러운 일입니다. 그래서 다들 '자위를 안 하는 척'하면서 생까고 살아가죠. 아무도 다른 사람에게 이 정보를 공개하라 마라 강요할 수가 없습니다. 자발적으로 드러내지 않는 이상 공개를 강요해서도 안 되겠고요.


남녀간에 섹스를 했을 때도 비슷한 면이 있습니다. '섹스를 안 한 척'하면서 생까고 살아가죠. 남의 성생활 정보를 공공연하게 떠들어 대면, 그건 당사자에게는 몹시 부끄러운 일이기 때문에 원한을 사게 됩니다. 남에게 원한을 살 생각이 아니면, 알고도 입을 다무는 게 에티켓이라면 에티켓이죠. 이 에티켓을 마구잡이로 어기게 되면, 파탄나는 가정도 제법 될 테고, 아마 엉망진창 사회가 되고 말 것 같네요...


김부선과 이재명 사이에 섹스가 있었는지 여부는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김부선의 언행으로 보면 있었던 것 같고, 이재명은 한사코 없었다고 하니 말입니다. 심증은 있지만, 말을 하면 안 되겠죠.


김부선이 누구랑 섹스했건 아무도 모르고 그냥 넘어갈 일인데, 김부선은 그걸 남에게 공개했습니다. 가짜 총각에게 속았다는 식으로 말이죠. 나중에 이 가짜 총각의 정체를 짐작하게 할 말을 또 추가했고요. 그게 이재명을 지목한다는 단계까지 이르게 됩니다.

자, 여기서 이재명은 이 섹스를 인정할까요, 부인할까요? 이재명도 가정이 있고, 사회에서 뭔가 일을 하면서 살아갑니다. 섹스했다고 인정하면 비난을 받겠죠. 가정이 파탄이 날 지도 모릅니다. 그러니까 이재명 입장에서는 사실 여부와 무관하게 일단은 부인하게 될 것입니다.


어떤 사람은,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아야지'라든가 '애초에 섹스를 했으면 그 결과도 감당을 할 각오를 해야지'라고 원칙에 따라 말을 할 수도 있습니다. 이 말에는 반론하기가 무척 어렵습니다.


경기도지사 선거에 후보로 나선 이재명은 이 사건이 다시 거론되었을 때 부인으로 일관했습니다. 인정하게 되면 가정파탄도 날 것이고, 정치생명도 끝날 것이고, 민주당에도 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니까, 무조건 부인하는 게 그 순간에는 유리했을 것입니다.


김부선-이재명사건은 불륜 도덕성 공방, 진실 공방, 협박 공방 이 3가지가 겹치게 되었습니다. 조만간 결말이 나지 싶네요.


==========================================================


자, 여기서 '역지사지'를 해 봅시다.


만약 이재명이 김부선과 섹스했다고 친구들에게 떠벌였더라면 어땠을까요???? 김부선이 흔쾌히 '내가 그랬소'라고 인정을 했을까요, '그런 적 없소'라고 부인을 했을까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역지사지'를 한 번만 더 해 봅시다.


누군가가 여러분의 섹스 생활 정보를 공개한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