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이 안철수 3등의 주역이라는 걸 인정하는 바입니다.

김용민 막말이 선거를 망쳤듯이, 김영환의 네거티브가 바미당에 악영향을 끼쳤습니다.

(물론 가장 큰 책임은 안철수 본인에게 있죠.

보수층을 공격하면서 동시에 표를 요구하는 모순 등등...)

이재명이든 김경수든 박원순이든

'될 대로 되라'는 심정입니다.

당분간 정치에 관심 끊고 살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