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관용의 시사자키 인터뷰인데요 뭐 자기당 공동대표니 비판을 바랄수는 없겠습니다마는 이정희 사퇴가 책임이 아니라 야권연대를 위한 것이다그래서 희생이고 십자가를 진 것이다 김희철은 야권연대를 깨뜨릴뻔 했으니 사퇴하라  이런 내용입니다                                                           

심상정

이거를 책임론이라는 측면보다는 역할론으로 받아들이면 좋겠다, 그런 이야기를 제가 이정희 대표에게 드렸고, 지금 야권연대가 좌초 위기에 있기 때문에 많은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계시니까 이정희 대표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지 않느냐, 그런 취지로 말씀을 드렸지요. 그러나 조언은 조언일 뿐이고요, 모든 것을 짊어지고 견디고 결정해야 될 역할은 이정희 대표의 몫이었기 때문에 무척 고독하고 외로웠을 겁니다. 좋은 결정을 해주어서 정말 고맙다는 말씀 외에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정관용 > 그러니까 지지자들한테 나이를 속여서 응답하라, 라고 하는 문자를 보낸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그만두는 것이 아니라...

▷심상정 > 아유, 그렇지요.

▶정관용 > 야권연대를 되살리는 역할을 하기 위해 그만둔다?

▷심상정 > 그렇습니다.

▶정관용 > 그런 표현이로군요?

▷심상정 > 이정희 대표는 야권연대의 성공을 위해서 십자가를 짊어지는 고뇌의 결단을 한 거라고 저는 생각하고요. 또 국민들이 저희 통합진보당과 이정희 대표에게 바라는 일을 했다, 그건 쉽지 않은 결단이었다, 라고 보고 헌신과 희생의 마음이 아니었다면 할 수 없는 그런 결단을 하셨다고 생각합니다.

▷심상정 > 그리고 한 가지 분명하게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김희철 의원은 이제 탈당을 해서 등록을 했지만, 색깔론으로 이정희 대표를 흔들었고, 경선 불복으로 야권연대를 흔들었습니다. 응분의 책임이 필요하다고 보고요. 또 탈당 여부와 무관하게 이제 민주당 사람이었지 않습니까? 그래서 야권연대의 신의와 도리에 맞는 그런 결정이 이루어져야 된다고 봅니다. 사퇴하는 것이 정치 도의상 마땅하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정관용 > 그런데 그 경선은 이정희 대표와 김희철 후보가 했었지 않습니까?

▷심상정 > 예.

▶정관용 > 그런데 이상규 후보는 경선 과정을 거치지 않고 지금 통합진보당이 공천한 거란 말이에요. 거기에 대해서 민주통합당이 양해를 한 겁니까?

▷심상정 > 제가 보도를 보기에는 한명숙 대표께서 저희 통합진보당이 공천한 이상규 후보를 야권 단일후보를 존중한다는 입장 표명을 하신 것으로 알고 있어요.